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제 불매운동, 저축은행 업계로?…일본계 “억울하다”

일본계 저축은행들이 일제 불매운동이 금융권까지 확대될지 숨을 죽이고 지켜보고 있다. 하지만 불매운동이 일본계 금융권 이용 거부까지 번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3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국내에서 영업하는 외국계 저축은행 가운데 일본 계열은 SBI저축은행, JT친애저축은행·JT저축은행, OSB저축은행 등이다. 이들 세 곳은 2010년대 초반 일본 자본이 한국의 부실 저축은행을 인수하며 국내로 들어왔다.

국내 저축은행 업계 1위인 SBI저축은행은 2013년 일본 SBI그룹이 부실에 빠진 현대스위스저축은행과 계열사를 인수하면서 세웠다. 인수 당시 예금보험공사 기금 투입 없이 SBI그룹이 1조3000억원 증자를 해서 소생했다.

JT친애저축은행의 전신은 미래저축은행이다. 2012년 일본 J트러스트그룹이 영업 정지된 미래저축은행의 채권을 인수하면서 친애저축은행으로 영업을 재개했다. 2014년에는 스탠다드차타드(SC)가 SC캐피탈과 SC저축은행을 J트러스트그룹에 매각해 각각 JT캐피탈·JT저축은행이 됐다. 친애저축은행은 2015년 JT친애저축은행으로 이름을 바꿨다.

OSB저축은행은 일본 금융 그룹 오릭스코퍼레이션이 2010년 푸른2저축은행을 사들인 뒤 운영해 왔다. 다만 오릭스코퍼레이션은 최근 9년 만에 다시 OSB저축은행을 매각하겠다고 내놓아 현재 인수 후보를 찾고 있다.

이들 저축은행들은 국내에 진출한 뒤 ‘현지화’에 노력하며, 제2금융권에서 입지를 탄탄히 해 왔다. 일부 부실 저축은행의 붕괴를 막고 ‘서민 금융’을 지켜 내면서 ‘한국을 상대로 고금리 대출 장사를 한다’는 인식에서 벗어나기 위한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국내 저축은행들보다 외국계 저축은행이 예금금리가 더 높고 대출금리는 더 낮은 경우가 많다. 국내시장에서 경쟁력을 갖고 영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 ‘일제 불매운동 기업 목록’으로 공유되는 곳들 중 금융 부문에 이들 저축은행이 포함되면서 이용 거부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일본계’ 자본에서 출발한 금융권이라는 것이 ‘불매’의 이유다. 

이에 일본계 저축은행들은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국내 저축은행을 인수한 자본이 일본일 뿐이지 이후 일본 본사에 배당하지 않고 일본은 저금리, 국내는 고금리 식으로 사업하지 않는 등 일본과 어떠한 자본 왕래도 없기 때문에 현 상황이 답답하다는 것이다. 

한 일본계 저축은행 관계자는 “이탈자가 많아지거나 상품이 잘 팔리지 않는 등의 영업 환경 변화는 없다. 제조업은 물건을 제작해서 한국으로 넘겨 와야 하는 것이지만, 국내 저축은행은 일본에서 자금을 들여오거나 일본으로 자금을 보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수신받아 사업해 나가는 것”이라며 “일본계라는 이유만으로 분위기가 만들어지고 있어 아쉽다. 다른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한국에서 벌어들인 이익은 재투자하고 고용하고 사회에 공헌하는 데 쓰인다”고 주장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