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액체 괴물’에서 또 가습기 살균제 성분·유해물질 검출

어린이 사이에서 ‘액체괴물’로 유명한 일부 슬라임과 부재료에서 기준치를 최대 766배 초과한 발암물질과 유해중금속, 붕소, 방부제가 대거 검출됐다. [중앙포토]

어린이 사이에서 ‘액체괴물’로 유명한 일부 슬라임과 부재료에서 기준치를 최대 766배 초과한 발암물질과 유해중금속, 붕소, 방부제가 대거 검출됐다. [중앙포토]

어린이들이 많이 가지고 노는 ‘액체 괴물’ 슬라임 일부 제품과 부재료에서 각종 발암 물질과 함께 독성 물질인 붕소가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전국의 슬라임 카페 20개소에서 사용되는 슬라임과 부재료 100종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19종(파츠 13종·슬라임 4종·색소 2종)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나 허용 기준을 초과하는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폐기 처분했다고 23일 밝혔다.  
 
슬라임은 지난해 겨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조사를 통해 유해물질 검출이 확인돼 일부 제품에 대해 리콜 조치가 내려졌지만 이후 유통된 제품에도 여전히 독성물질이 포함돼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소비자원 조사 결과, 슬라임에 촉감이나 색감을 부여하기 위한 장식품인 ‘파츠’ 40종 중 13종(32.5%)에서 허용기준을 초과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는 생식과 성장에 악영향을 미치는 내분비계 교란 물질로 간독성을 야기할 수 있으며 국제암연구소에서는 발암물질로 분류하고 있다. 주로 플라스틱 제품을 유연하게 하는데 사용된다. 성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함유량은 9.42~76.6% 수준으로, 허용기준(DEHP·DBP·BBP 총합 0.1% 이하)을 최대 766배 초과했다.  
 
13종 중 3종의 경우 발암물질로 알려진 납과 카드뮴 함량도 기준치를 최대 12배 초과했다. 슬라임 20종 중 2종에서는 붕소가 최대 2배 이상 검출됐고, 1종에서는 붕소와 사용이 금지된 가습기 살균제 성분이 함께 나왔다. 또 다른 1종에서는 천식과 비염 등을 유발할 수 있는 방부제 성분인 BIT가 허용기준을 6배 이상 초과해 검출됐다.  
 
붕소는 발달 및 생식에 악영향을 주는 독성물질이다. 과다 노출시 위·장·간·신장·뇌 기능을 저해하고 최악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소비자원의 권고들 받은 슬라임 업체들은 문제가 되는 제품을 폐기하고, 판매중지했다. 슬라임협회에서도 문제된 파츠의 판매를 즉시 중지하고, 슬라임과 부재료 모두 인증받은 안전한 재료만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슬라임 파츠에서 검출된 유해물질 종류 및 함유량. [자료 한국소비자원]

슬라임 파츠에서 검출된 유해물질 종류 및 함유량. [자료 한국소비자원]

슬라임 파츠에서 유해물질이 검출되거나 사고가 발생해도 이를 규제할 안전기준이 없다는 점도 문제다. 소비자원은 “슬라임에 넣는 부재료 파츠는 어린이제품(완구)에 해당하지만 슬라임 카페 20개소 모두 제품에 대한 정보제공(제조국·수입자·안전인증 등)을 하지 않고 있었다”며 “어린이가 파츠를 식품으로 오인해 삼킴사고가 발생해도 안전기준이 없어 규제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