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구비 끊긴 서울대 일본연구소에 관정 재단 2억5000만원 기부

서울대 일본연구소(IJS)에 ‘관정(冠廷) 이종환 교육재단’(이사장 서남수)이 연구비 2억5000만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IJS 소장인 김현철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전 청와대 경제보좌관)는 23일 “중앙일보 보도를 접한 관정 재단에서 최근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서울대 대학본부와 재단의 협의 끝에 우선 1년간 2억500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재단 측에서 향후에 연구비 지원을 더 할 수도 있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덧붙였다. 
 IJS는 지난해 8월까지 10년간 정부의 인문한국(HK) 사업 연구비를 받았다. 서울대와 교육부의 HK 사업과 관련한 갈등 때문에 연구비 지원이 약 1년간 중단된 상태다. IJS는 지난 3월까지 1년간 한국의 한 중견업체로부터 매달 1000만원의 연구 지원비를 받기도 했다. 지원들이 끊기면서 IJS의 연구ㆍ학술 사업의 상당 부분이 현재 축소되거나 중단됐다. IJS가 이러한 상황에 놓여있다는 것은 중앙일보 보도(15일 자 24면, ‘말로는 지일ㆍ극일 … 서울대 일본연구소도 지원 끊겼다’)로 세상에 알려졌다.

중앙일보의 '말로는 지일ㆍ극일 …' 보도 접한
이종환 회장이 직접 "지원책 찾아보라"고 지시
이 회장 "일본 알아야 일본 뛰어넘는 나라 돼"
우선 1년간 2억5000만원 지원, 향후 추가 가능

지난 15일 자 중앙일보 24면.[중앙포토]

지난 15일 자 중앙일보 24면.[중앙포토]

 관정 재단은 이종환(96) 삼영화학그룹 회장이 2000년에 설립한 국내 최대 규모의 장학재단이다. 이 회장은 재산의 약 97%에 해당하는 1조원을 이 재단에 내놓았다. 매년 약 400명의 대학·대학원생이 이 재단의 장학금을 받고 있다. 이 재단은 5년 전 서울대에 도서관 신축 비용으로 600억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관정 재단의 이청수 고문은 “서울대의 일본연구소가 재정적 어려움으로 연구를 제대로 하기 어렵다는 보도를 본 이종환 회장이 지원 방법을 찾아보라고 했다. 이 회장은 평소 우리가 일본에 대해 잘 알아야 일본을 뛰어넘는 나라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을 피력해왔다”고 말했다.
2014년 중앙Sunday의 이종환 회장 인터뷰 기사. [중앙포토]

2014년 중앙Sunday의 이종환 회장 인터뷰 기사. [중앙포토]

 IJS의 김현철 소장은 “이 회장의 고귀한 뜻을 받들어 현재의 한ㆍ일 갈등 국면을 슬기롭게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연구를 집중적으로 하겠다. 한ㆍ일 관계 특별 세미나 개최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IJS에는 김 소장을 비롯해 박철희ㆍ한영혜ㆍ남기정ㆍ조관자 교수 등 국내 최고 수준의 일본 전문가들이 포진해 있다.
 이상언 논설위원 lee.sang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