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국방부, 주한 中·러시아 대사 관계자 초치 "엄중 항의"

23일 외교부에 초치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는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왼쪽)와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뉴시스, 연합뉴스]

23일 외교부에 초치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는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왼쪽)와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 [뉴시스, 연합뉴스]

외교부와 국방부가 23일 오전 중국 군용기와 러시아 군용기가 동해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 진입한 데 대해 주한 중국 및 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초치해 항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오후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해 항의한 데 이어 오후 3시부터는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해 항의하고 있다.
 
앞서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윤 차관보가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와 막심 볼코프 주한 러시아 대사대리를 초치해 엄중히 항의하고 재발 방지를 강력히 촉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외교부는 국방부와 관련정보를 공유하면서 긴밀히 대응하고 있고 계속 그렇게 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로 초치된 두농위 주한 중국무관(왼쪽)과 니콜라이 마르첸코(왼쪽) 주한 러시아무관. [뉴시스]

23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로 초치된 두농위 주한 중국무관(왼쪽)과 니콜라이 마르첸코(왼쪽) 주한 러시아무관. [뉴시스]

 
합동참모본부도 이날 오후 두농위 주한 중국무관와 니콜라이 마르첸코 러시아 국방무관을 초치했다. 앞서 합참 관계자는 "사전 통보없이 KADIZ 진입 및 영공을 침범한 것과 관련해 매우 엄중하게 항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2대가 KADIZ에 진입했다. 이어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했다. 한국 공군 전투기는 영공을 침범한 러시아 군용기를 향해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가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