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열여덟의 순간' 분당 최고 시청률 5% 육박! 최고의 1분은?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의 설레는 모먼트가 분당 최고 시청률 4.9%까지 끌어올린 최고의 1분으로 뽑혔다.

전학생 옹성우에게 '수행평가' 함께하자는 김향기
'감성 만렙' 청춘 학원물이란 바로 이런 것



22일 첫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키이스트)은 시청자들의 감성을 두드리며 호평을 이끌어냈다. 뜨거운 반응과 함께 1회 시청률은 전국 3.0%, 수도권 3.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이날 분당 시청률 4.9%를 기록한 최고의 1분은 수빈(김향기 분)이 전학생 준우(옹성우 분)에게 자신의 수행평가 조에 들어올 것을 제안한 장면. 수빈의 오랜 친구인 휘영(신승호 분)은 "전학생 굳이 너희 조 안 끼워줘도 되는데"라며 준우를 향한 수빈의 친절을 신경 쓰는 모습으로 열여덟 소년, 소녀들의 풋풋한 삼각 로맨스가 시작될 것을 암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천봉고' 입성과 동시에 위기를 맞은 준우(옹성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전학 생활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편의점 아르바이트 배달로 휘영의 학원을 찾은 그 날, 손재영(최대훈 분) 선생의 고급 시계가 사라지면서 준우는 도난 사건의 범인으로 의심을 받게 됐다. 꼬리표처럼 따라붙은 오해와 편견 속에 그는 억울한 누명으로 또다시 전학을 가야 할 상황을 맞았다.



세상 하나뿐인 가족인 엄마와 떨어져 지내며 외로움에 익숙해진 소년 준우, 욕심 많은 엄마의 성화에 성적 스트레스를 안고 살아야 하는 우등생 수빈, 완벽한 형과 비교당하며 내면의 콤플렉스를 감추고 사는 휘영까지. 첫 방송부터 열여덟 'Pre-청춘'들 저마다의 이야기는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 충분했다.



풋풋한 설렘으로 물들인 첫 만남에 이어 서로를 변화시키는 준우와 수빈의 관계도 흥미를 자극했다. '이름 없는 아이'라는 제목처럼 자신만의 존재감도, 뚜렷한 색깔도 없이 살아가던 준우에게 수빈은 변화의 시작이 되어주는 존재였다. 특히 준우에게는 아무래도 상관없던 '이태호'라 적힌 이름표 대신 직접 그의 이름을 적어 새로운 이름표를 선물한 수빈의 모습이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 2회는 오늘(23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 : JTBC <열여덟의 순간> 1회 방송 캡처)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열여덟의 순간' 첫 방송부터 통했다! 현실 공감부터 풋풋한 감성까지 '호평'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두근두근' 밀착 모먼트 포착 '열여덟의 순간' 드디어 첫 방송 D-DAY! '입덕 보장' 관전 포인트 셋 '열여덟의 순간'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의 이야기…관전 포인트는?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X신승호, 연기도 비주얼도 '열일' 중!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