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 첫방부터 반전 두 얼굴로 긴장감↑


'열여덟의 순간' 신승호가 첫 등장부터 반전의 두 얼굴로 극적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22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극 '열여덟의 순간'에는 신승호가 천봉고등학교 2학년 3반 반장 마휘영 역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신승호는 준수하고 깔끔한 외모와 부드러운 미소를 머금고 등장했다. 그는 선생님들에게 정중하면서도 친화력 좋은 모범생이었고, 부담임 강기영(오한결) 대신 학급 조회를 진행하며 친구들을 통솔할 수 있는 믿음직스러운 반장이었다. 그뿐만 아니라, 전학생인 옹성우(최준우)를 안내하며 교복을 챙겨주고 학교생활을 꼼꼼하게 알려주는 등 친절한 모습까지 갖춘 그야말로 완벽한 학생이었다.

하지만 이런 신승호의 완벽함에도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그가 다니는 학원에서 시계 도난 사건이 일어났고, 아르바이트로 간식 배달을 하러 갔던 옹성우가 범인으로 지목된 것. 신승호는 "우리만이라도 준우한테 편견 갖지 않으면 좋겠어. 우리가 준우 믿고, 힘이 되어줬으면 해"라고 모두의 앞에서 옹성우의 편을 들어주었다. 그러나 따로 강기영을 찾아가 옹성우가 진짜 시계를 훔친 것 같다고 말하며 이중적인 면모를 보였다.

신승호와 강기영의 대화를 들은 옹성우는 신승호에게 "네가 훔쳤잖아. 내가 모르는 줄 알았어?"라고 물었고, 이에 당황한 신승호는 그를 무시하려고 했다. 그러나 붙잡자 숨겨왔던 분노를 터트리며 욕설을 내뱉었다. 무섭게 돌변한 그의 표정에서는 이전의 친절했던 모범생의 얼굴은 없었다. "나면 어쩔 건데. 쓰레기 새끼야"라고 말하며 옹성우를 노려보는 신승호의 눈빛은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고, 두 사람의 날 선 대립으로 엔딩을 장식했다. 

신승호는 첫 방송부터 선과 악이 공존하는 반전의 두 얼굴로 극의 흐름을 주도했다. 선한 미소 뒤에 감춰진 어두운 그림자를 드러내며 이야기를 한층 더 쫄깃하게 만들었다. 이 과정에서 시시각각 변하는 신승호의 눈빛과 표정은 마휘영이 가진 불안함과 복잡한 감정들을 고스란히 안방극장에 전달했다. 마휘영 그 자체로 다가온 신승호가 앞으로 '열여덟의 순간'에서 펼칠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열여덟의 순간'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