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뷰IS]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풋풋함 살린 新청춘학원물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의 풋풋함이 고스란히 묻어난 청춘 학원물이었다. 어른들에겐 고등학교 시절을 회상하도록, 또래에겐 현재 자신들의 감정에 공감하게 만들었다. 

22일 첫 방송된 JTBC 월화극 '열여덟의 순간'에는 옹성우(최준우)와 김향기(유수빈)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길고양이를 보고 자전거를 세운 옹성우, 이 모습을 제대로 보지 못한 김향기의 엄마 김선영(윤송희)과 접촉사고가 일어날 뻔했으나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그렇게 만났던 인연이 같은 반으로 이어졌다. 옹성우가 김향기의 학교로 전학 온 것. 전 학교에서 강제전학을 당했다. 사유는 금품 절도와 학교폭력이었다. 그렇다고 하기엔 무언가 석연치 않음이 엿보였다. 삶에 대한 의욕이 1도 없는 옹성우가 그러한 일을 저질렀다고 하기엔 무리가 있었다. 

주변에선 옹성우의 강제 전학 이유를 두고 편견이 흘렀다. 신승호(마휘영)가 학원 선생님의 시계를 훔친 것인데 그 범인으로 옹성우가 지목됐다. 아르바이트를 하던 중 배달 가서 재활용 쓰레기만 처리해준 것뿐인데 오해를 샀다. 

하지만 오해에 대한 억울함을 적극적으로 호소하지는 않았다. "내가 훔치지 않았다"고 했으나 주변에서 믿어주지 않자 이를 포기한 모습이었다. 김향기는 그런 옹성우 곁에서 편견보단 진심으로 다가갔다. 기존 다른 사람의 이름을 떼고 최준우의 이름을 이름표란에 새겨주며 아무런 존재감을 드러내지 않고 사는 옹성우를 자극했다. 

하지만 김향기의 모습이 그저 사랑스러웠다. 적극적으로 옹성우에게 다가가되 상대방이 부담스러움을 느끼지 않을 정도의 거리를 유지하며 따뜻하게 다가갔다. 김향기의 배려에 옹성우 역시 미소를 머금었다. 첫사랑의 향기가 살며시 찾아오는 동시에 신승호(마휘영)의 이중적인 모습 때문에 옹성우가 위기를 맞으며 긴장감을 높였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