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당적 대처'한다더니…논의는커녕 날 선 '친일 공방'만



[앵커]



이번 일본의 경제도발 사태는 그 추이에 따라서는 내년 우리 총선까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큽니다. 정치권도 이를 모를리가 없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5당대표들은 초당적 대처를 약속했지만 정작 국회에서는 날선 친일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서로의 입장차만 확인한 50분간의 회동이었습니다.



[오신환/바른미래당 원내대표 : 돌파구를 마련하려고 시도했으나…해답 없이 끝났습니다.]



야당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 건의안을 우선 요구했고 여당은 불가 입장을 재차 내세웠습니다.



이미 회동 전부터 민주당과 한국당은 친일 공방으로 서로를 향해 날을 세운 터였습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정부 비판에만 몰두하고 백태클만 반복한다면, 그것은 (일본의) 엑스맨이 되는 길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저성장에 오랫동안 신음했던 일본과 같이 경제현실을 일본화하고 있는 이 정부야말로 신친일파 아닌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하지만 다음 국회 의사일정 합의에 실패하면서 결의안을 최종 의결할 본회의는 아직 미정입니다.



여야 5당 대표는 지난주 청와대 회동에서  비상협력기구 설치 등 초당적 대응을 약속했습니다.



구체적인 방안은 국회에서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아직 공방전만 벌이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추경안 합의 불발…여야 극한 대립 속 '친일' 공방 가열 "무조건 추경" vs "국조·해임안"…7월 국회도 '불투명' [맞장토론] "6월 빈손국회, 민주당 몽니 탓"…"거대 양당 불통 문제" 추경 처리, 물 건너가…76일 만에 문 연 국회 또 '빈손' "보수 정당, 한일 문제에 대해 국민 정서와 괴리 있는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