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날 동물권 단체 활동가, ‘화형식 도살’ 개 보고 “아기야 미안해” 오열

동물권단체 케어, 충남유기동물구호 법인 ‘동아이’ 등 회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 도살 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살당한 개에게 손수건을 덮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동물권단체 케어, 충남유기동물구호 법인 ‘동아이’ 등 회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 도살 금지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도살당한 개에게 손수건을 덮어주고 있다. [연합뉴스]

중복인 22일 동물권단체 활동가들이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고 ‘화형식 도살’이 여전히 이뤄지고 있다며 불법 도살의 대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동물권단체 ‘케어’와 충남유기동물구호법인 ‘동물과의 아름다운 이야기(동아이)’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학대받은 동물을 책임지고 구호해야 하는 정부는 불법 개 농장과 도살장이 폐쇄되는 과정에서 남은 개들에 대해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케어는 또 “국회도 마찬가지”라며 “‘개 도살 금지법’이 발의된 지 1년이 지나도록 상정되지 않는 무책임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으며 여당은 ‘전국 개농장 전수조사’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정치권에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날 동물권 단체 회원들은 ‘불법 도살’ 현장에서 도살당했다고 주장하는 개의 사체를 가지고 집회에 나섰다. 한 활동가는 개 사체를 끌어안고 모형 철창에 들어가 앉아 있는 퍼포먼스를 펼치기도 했다. 도살되기 전까지 철창 안에 살아야 하는 식용견의 일생을 표현했다는 것이 이들의 설명이다. 이 같은 모습을 보고 “아가야 미안해”라며 오열하는 활동가도 있었다.
 
케어에 따르면 이 개는 지난 21일 새벽 충남 천안에서 목이 매달린 채 불에 태워 죽이는 이른바 ‘화형 도살’을 당했다. 이러한 방식의 도살은 불법이다.  제보를 받고 잠복하다 현장을 목격한 케어는 즉시 경찰에 신고했으며, 용의자는 현지 경찰서로 연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