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범진 대회 2호 홈런, 유신고 3관왕 향해 순항

유신고 1루수 김범진. 청주=김효경 기자

유신고 1루수 김범진. 청주=김효경 기자

김범진(17)의 시원한 홈런포가 청주구장 하늘을 갈랐다. 유신고가 3관왕 도전을 향해 가볍게 첫 발을 내딛었다.
 
유신고는 22일 충북 청주야구장에서 열린 제53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2회전 경기에서 울산공고에 11-4, 콜드게임승을 거두고 16강에 진출했다. 유신고는 25일 순천 효천고-부산정보고전 승자와 8강 진출을 다툰다.
 
1984년 창단한 유신고는 유한준(KT), 최정(SK), 정수빈(두산) 등을 배출한 신흥 명문이다. 최근에도 박상언(한화), 홍현빈, 김민(이상 KT)이 프로에 입단했다. 올해도 투수 소형준이 KT 1차 지명을 받았다. 그러나 전국대회와는 인연이 없어 2005년 봉황대기 우승이 유일했다. 그러나 올해 황금사자기에 이어 청룡기에서도 우승하며 고교 야구 최강자로 떠올랐다. 아직까지 대통령배 우승이 없는 유신고로선 마지막 남은 목표가 대통령배 우승이다.
 
이날 경기에서도 유신고는 한 수 위의 전력을 뽐냈다. 1회 말 톱타자 박정현의 안타 이후 2번 지명타자 김범진의 2루타로 가볍게 선제점을 올렸다. 이어 사사구 2개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강현우가 적시타를 쳐 한 점을 추가했다. 김진형의 희생플라이로 1회에만 3점째를 뽑았다. 2회에도 유신고는 추가점을 얻었다. 1사 1루에서 김범진이 친 타구가 오른쪽 담장을 훌쩍 넘었다. 이번 대회 2호 홈런. 울산공고는 4회 4점을 뽑으며 4-5, 1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그러나 더 이상 추격에 실패했다. 유신고는 4회 말 1점, 6회말 5점을 뽑으면서 경기를 마무리했다. 
 
승리의 수훈갑은 결승타 포함 2타수 2안타(1홈런)·2볼넷·3타점·3득점으로 맹활약한 김범진이다. 강팀들만 나서는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도 타율 0.385(26타수 10안타)를 기록했다. 김범진은 "이성열 유신고 감독은 타격 재능이 있는 김범진을 설득해 타자 전향을 권유했다. 이 감독은 "투수를 포기하기 쉽지 않아서인지 힘들어했다. 그래도 타격에 소질이 있다. 타자 전향을 한 지 한 달도 안 됐는데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키 1m83㎝, 체중 90㎏의 김범진의 원래 포지션은 투수다. 원주 일산초등학교 시절엔 전국 랭킹 넘버1 좌완으로 이름을 날리며 전국대회 우승을 이끌었다. 그러나 유신고 진학 이후엔 경쟁자들을 압도하지 못했다. 김범진은 "연습경기에서 친 적은 있지만, 공식전 홈런은 처음이다. 1년 만에 타격을 했는데 점점 좋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포지션 변경에 대한 아쉬움은 있었지만, 후회는 하지 않겠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훌륭한 타자로 성장해 프로선수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올해 유신고를 2관왕에 올린 이성열 감독. 청주=김효경 기자

올해 유신고를 2관왕에 올린 이성열 감독. 청주=김효경 기자

이성열 감독의 지도력도 빛나고 있다. 이 감독은 1995년부터 팀을 25년이나 이끌었다. 부임 4년 만에 팀을 전국대회에 어울리는 팀으로 만들었고, 메이저 전국대회 우승도 세 번이나 차지했다. 이성열 감독은 "아무래도 두 대회 연속 결승까지 나가다 보니 선수들이 다소 지쳤다. 그래서 주전급 선수들에게 휴식을 줬다"며 "그래도 쉽게 오는 기회가 아니니까 대통령배에서도 좋은 성적을 노려보겠다"고 말했다. 8월 기장에서 열리는 세계청소년선수권 사령탑으로도 선임된 이 감독은 "선수들 못잖게 나도 힘들다. 그래도 오랫동안 지도자로서 노력해온 만큼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세광고 야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선 원주고가 제주고에 9-1,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원주고 선발 이병길은 5이닝 4피안타 무실점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2번 타자 김동진은 3루타 1개 포함 4타수 2안타·3타점·2득점을 올렸다.
 
이번 대회 문자 중계 및 정보는 대통령배 공식 홈페이지(https://baseball.joins.com/)와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baseball_joongang/)에서 볼 수 있다.
 
청주=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