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태 “檢 기소는 '정치적 폭거'…경찰에 고소하겠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남부지검이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자신을 기소한 것에 반발하며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서울남부지검이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자신을 기소한 것에 반발하며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KT 채용 비리 의혹 관련 수사를 진행한 검사들을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겠다고 예고했다. 수사 진행 중 자신의 피의사실을 누설했다는 이유에서다.
 
김 의원은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의 기소를 "정치적 폭거"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그는 "지금 이 순간까지도 제가 사건에 연루됐다는 어떠한 증거나 진술이 확보되지 않았다"며 "정권에 발맞춰 정치적으로 검찰권을 남용한 남부지검을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기소는 제가 원내대표 시절 합의한 '드루킹 특검'에 대한 정치보복이자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 계략에 의한 것"이라며 "제1야당 전 원내대표의 정치생명을 압살하려는 정권의 의도나 '권력 바라기'를 자처하는 검찰의 작태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KT 채용 비리 의혹을 검찰이 정치적으로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른바 'KT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해 3200여 차례 보도를 양산했고, 181건에 달하는 '검찰 관계자'의 공공연한 피의사실 공표, 53건에 달하는 검찰발 단독기사들이 정권의 정치적 기획·설계와 그에 부역하는 정치검찰이 만들어낸 결과"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검찰에 의한 피의자 인권이 유린당하는 행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서울남부지검의 피의사실공표 위반 행위를 경찰청에 고발해 수사해나가도록 촉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조경태·장제원·김학용·권성동·신보라·최교일·이은재 의원 등도 동참했다. 
 
앞서 이날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김 의원이 딸 채용의 대가로 이석채 전 KT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무산시켜줬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