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선거 끝낸 아베 "한국이 약속 지켜라"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참의원 선거가 끝나자마자 한국에 강공으로 나서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은 뒤 웃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은 뒤 웃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2일 자민당 총재 자격으로 개최한 참의원 선거 관련 공식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는 “한국은 약속부터 지켜라”라고 주장했다.

22일 회견서 한국 향해 직설적 공격
"한일 관계는 신뢰가 가장 큰 문제"


 
‘한·일관계를 어떻게 전진시켜 나갈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아베 총리는 먼저 이번 수출 규제 강화 조치에 대해 "안전보장을 목적으로 한 운용관리의 재검토이며,대항(보복)조치는 아니다","일본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3년간에 걸쳐 협의가 이뤄지지 않는 등 수출관리의 토대인 신뢰관계가 상실됐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이어 "현재 한·일 관계를 생각했을 때 최대의 문제는 국가 간의 약속을 지킬 것이냐, 아니냐"라면서 "(최대문제는) 신뢰의 문제"라고 했다.
 
아베 총리는 “한국은 한·일 청구권 협정에 위반되는 행위를 일방적으로 하면서 국교정상화의 기초인 국제조약을 지키지 않고 있다"며 "그외에도 위안부 합의를 비롯해 양국 간의 국제약속을 일방적으로 깨고 있다"고 직설적으로 공격했다. 그리고는 “우리로선 한국이 먼저 약속을 지켰으면 한다”고까지 발언했다. 아베 총리의 이날 한국 비판을 놓곤 한국에 대한 추가적인 보복 조치에 계속 나설 것임을 예고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북한과의 납치 문제, 러시아와의 영토 문제를 언급하다가 "한국과의 관계에 대해서 말하자면~"이라고 한국 관련 답변을 시작하는 순간 목소리 톤이 갑자기 높아졌다. 얼굴에서 웃음기가 완전히 빠졌고, 가끔은 준비해온 메모를 슬쩍슬쩍 내려다보기도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자민당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자를 지명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