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혜진 "20주년 기념 화보, 이슈 예상했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정희)


'정오의 희망곡' 한혜진이 데뷔 20주년 기념 화보 비화를 밝혔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모델 한혜진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근 데뷔 20주년 기념 파격 화보로 화제를 모았던 한혜진은 "잡지가 출판되고 나서 주변에서 반응을 예상했냐고 물어보더라. 저도 그 정도일 줄 몰랐다"고 밝혔다.

이어 "특수 분장용 고착 파운데이션을 사용했는데 잘 안 지워지더라. 차 안에 앉을 수도 없었고 (파운데이션을) 지우려고 스태프들이 다 달라붙었다"며 "아이리무버 10개를 사와서 물티슈랑 수건에 적신 다음에 온몸을 문지르는데 안 벗겨져서 결국 촬영용 가운을 입고 집에 왔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김신영은 "너무 멋있었다. 나오미 캠벨, 타이라 뱅크스 같았다. 그토록 자세히 본 화보는 처음이었는데 그냥 마른 몸이 아니라 근육이 있었다"며 감탄했다. 한혜진은 "벌크업을 하다 실패했다"고 설명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