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옥철 9호선...10월까지 일반열차 6량으로 바꾼다

지난해 12월 지하철 9호선 여의도역의 승강장이 출퇴근 인원으로 가득차 있다. [뉴시스]

지난해 12월 지하철 9호선 여의도역의 승강장이 출퇴근 인원으로 가득차 있다. [뉴시스]

‘지옥철(지옥과 지하철의 합성어)’로 불리는 지하철 9호선 이용 불편이 다소 개선될 전망이다. 서울시는 10월까지 일반열차를 4량에서 6량으로 바꾸겠다고 22일 밝혔다.
 
지하철 9호선은 개통 초기부터 출ㆍ퇴근하는 승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어 ‘지옥철’이라는 오명을 얻었다. 김포공항ㆍ여의도ㆍ강남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을 통과하는데도 4량 밖에 안 됐다. 
 
지난 2009년 이후 9호선을 이용한 승객은 약 13억명에 달한다. 2009년 하루 평균 승객이 21만명에서 올해 50만명으로 늘었다. 3월 기준 9호선 일반열차의 혼잡도는 107%, 급행열차는 156%에 달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12월 급행열차 20편을 모두 6량 열차로 교체했다. 올해 2월부터 일반열차 25편도 6량으로 교체하기 시작했다. 지난달까지 9편을 바꿨다. 나머지 16편은 10월까지 마무리한다. 이렇게 하면 일반 열차 혼잡도가 78%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지난해 12월 급행열차를 모두 6량 열차로 교체하는 작업을 마무리했다”면서 “앞으로 빠른 시일 안에 일반 열차도 작업을 완료해 혼잡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