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국인 노동자도 차에서 기어나와 "살려줘"···삼척 참혹 현장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일명 '석개재' 인근 지방도에서 그레이스 승합차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전복됐다.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도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되는 사고가 나 구조대가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22일 오전 7시 33분쯤 강원 삼척시 가곡면 풍곡리 도로에서 승합차가 전복되는 사고가 나 구조대가 구조활동을 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이 사고로 운전자 강모(61·여성)씨등 탑승자 4명이 심정지 상태에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사망자 2명은 외국인이다. 또 3명은 크게 다쳤고 나머지 6명은 경상을 입고 치료 중이다. 사고 차량에는 사망자 포함해 내국인 7명과 외국인 9명 등 16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나, 사고 직후 외국인 근로자 3명은 종적을 감춘 것으로 알려졌다. 또 상당수는 70세 이상 노인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그레이스 승합차는 최대 정원이 15명"이라며 "도로교통법상 정원의 10% 정도는 초과 탑승이 가능해 정원초과라고 보긴 어렵다"라고 말했다.  
 
구조를 기다리는 외국인 부상자는 119구조대가 도착하자 서툰 한국말로 "아프다. 아파요"라고 외쳤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도로와 가드레일 넘어 바닥에는 차 유리창에서 튀어나온 탑승자들의 밀짚모자와 옷가지, 장갑 등 작업 용품이 여기저기 흩어져 나뒹굴었다. 사고 차량 타이어가 통째로 파손돼 도로변에 널브러져 있기도 했다. 또 사고를 당한 사상자들이 준비한 방울토마토와 도시락 등 새참 거리도 여기저기 눈에 띄었다.
 
차량에 타고 있던 부상자들은 차가 갑자기 흔들리더니 갑자기 '꽝'하는 충격과 함께 아수라장이 됐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모(70·여)씨는 "안전벨트는 매고 있었는데 차가 흔들흔들하더니 갑자기 '꽝'하는 충격과 함께 정신을 잃었다"며 "정신을 차린 뒤 기어서 차량 밖으로 나와보니 동료들이 피를 흘린 채 비명을 지르고 아비규환 현장이 따로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장거리 운행을 했는데도 목적지가 나오지 않아 의아했다"며 "거의 다 왔다고 생각했는데 사고가 났고 이후에는 기억이 없다"고 덧붙였다. 
 
강원도 삼척 그레이스 승합차 전복사고 위치도. [연합뉴스]

강원도 삼척 그레이스 승합차 전복사고 위치도. [연합뉴스]

경찰에 따르면 사고 차량은 이날 새벽 충남 홍성을 출발해 삼척으로 고랭지 채소 작업을 하러 가던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삼척 가곡면은 양파 작업을 많이 하는 곳으로 유명하다"며 "충남 홍성에서 이날 새벽 출발한 승합차가 5시간을 넘겨 달려왔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경찰은 "고랭지 채소 근로자들을 태운 승합차가 최종 목적지를 지나 삼척으로 향하는 초행길에서 사고가 난 것인지, 삼척이 최종 목적지인지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삼척 가곡 방향의 내리막 우회전 구간을 운전자가 차량을 통제 못 하고 사고 지점 20m 정도 옹벽에 부닥친 후 긁고 내려가다 가드레일을 들이받고서 전복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가 난 곳은 경북 석포에서 삼척 가곡을 잇는 일명 '석개재' 고개로, 평소 교통량은 많지 않은 곳이다. 다만 주말 동해안을 오가는 행락 차량이 가끔 이 도로를 이용해 우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가 난 그레이스 승합차 뒷바퀴가 빠져있던 점으로 미루어 차량결함 가능성도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 부주의나 제동장치 이상 등도 원인이었을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현장엔 소방과 경찰 등 32명의 인력과 구급차 등 장비 10대가 투입됐다.   
 
삼척=박진호·최종권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