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조진웅X손현주와 '광대들', 신명나는 열연 한 판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이 배우들의 열연으로 신명 나는 '풍문조작 한 판'을 그려낸다.  

22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광대들: 풍문조작단'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조진웅이 풍문조작단의 리더이자 연출가 덕호 역을 맡았고, 손현주가 조선 최고의 권력자 한명회를 연기한다. 박희순이 풍문조작단의 의뢰인 세조 역을, 고창석이 조선시대 금손을 자처하는 기술 담당 홍칠 역을, 김슬기가 온갖 소리를 만들어내는 음향 담당 근덕 역을, 윤박이 세상의 모든 것을 똑같이 그려내는 미술 담당 진상 역을, 김민석이 눈보다 빠른 몸놀림을 지닌 재주 담당 팔풍 역을 맡았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김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김주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멀티캐스팅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 조진웅은 가장 선두에 섰다. 조진웅에 의해 이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흘러간다. 그는 코믹부터 진지함까지 넓은 스펙트럼의 연기를 보여줄 예정. 

조진웅은 내심 이번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쉽지 않았다. 나쁘지 않았고. 그런데 할 만했다"면서 "이 이야기를 잘 만들어서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 이 재미난 이야기를 선보일 수 있어서 기분 좋다"고 말했다. 이어 "풍문을 조작하는 여러 가지 이야기가 담겼다. 재미있게 즐기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명회로 분한 손현주는 조진웅과 함께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무게를 잡는다. 의심할 바 없는 연기로 묵직한 카리스마를 선보인다. 

역할에 몰입한 손현주는 촬영 중 화상을 입는 상황에서도 그대로 촬영을 진행했다고. 이에 대해 고창석은 "한명회가 말을 타고 있는데 진짜로 불을 지를지 몰랐다. 화염 속에서 손현주가 진짜 말을 타고 있더라 깜짝 놀랐다"고 전했고,손현주는 "뜨거웠다. 다른 역할보다 2배 분장했다. 불 때문에 귀 분장이 녹았다. 경미한 화상을 입었다. 촬영을 하느라 미처 신경쓰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2009년 방송된 KBS 2TV 드라마 '솔약국집 아들들'에 함께 출연한 바 있는 조진웅과 손현주. 손현주는 "'솔약국집 아들들' 조진웅과 재밌게 연기한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이미 보증된 호흡인 셈. 조진웅은 "손현주 아니었으면 여기까지 못 왔을 것 같다. 멘토이자 은인 같은 선배"라고 이야기했고, 손현주는 "조진웅은 후배지만 존경할 수 있는 장점을 많이 가지고 있다. 같이 연기할 수 있어서 좋다. 평생 동지로 같이 가고 싶다"고 밝혔다.


배우들의 케미스트리는 이 영화의 관전 포인트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남다른 팀워크를 자랑한다고. 윤박은 조진웅을 촬영장 분위기 메이커로 꼽으며 "조진웅은 딱 하나만 피하면 된다. 롯데 자이언츠가 지고 있을 때만 옆에 없으면 좋은 사람이다. LG 팬인데 LG와 롯데가 야구를 하는 날에는 조진웅 옆에 가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박희순은 "극중에서 많은 흥을 가진 사람이 조진웅이라면, 술자리에서 이 세상 흥을 뽐내는 사람은 손현주"라고 말했고, 손현주는 "사극이다보니까 지방을 많이 돌아다녔다. 각 지방에 특색 있는 막걸리가 있다. 공신들하고 광대들하고는 함께 모일 때가 있는데, 각 지방의 막걸리를 같이 마셨던 기억이 있다"고 전했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오는 8월 21일 개봉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사진=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