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람 동작 따라 격투하는 '리얼 스틸' 로봇, 게임올림픽에 등장

"아! 머리에 크게 한 방 먹입니다! 일본팀이 중국팀을 땅바닥에 내리꽂네요!!"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로봇 파이팅 챔피언십 [사진 WCG 유튜브]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로봇 파이팅 챔피언십 [사진 WCG 유튜브]

 
링 위에서 왼팔에 빨간 고추 모양 창을 꽂은 일본팀 로봇과 오른팔에 바나나 창을 장착한 중국팀 로봇이 맞붙는다. 신체 인식 미니 로봇이 플레이어의 움직임대로 격전을 벌이는 로봇 파이팅 챔피언십. 현실판 '리얼 스틸'이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에 가득 찬 관객들 [사진 스마일게이트]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에 가득 찬 관객들 [사진 스마일게이트]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시 취장신구 국제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e스포츠대회 WCG(월드 사이버 게임즈)에 등장한 풍경이다. 나흘간의 행사에선 로봇 격투기와 가상현실(VR) 게임 챔피언십, 인공지능(AI) 축구 게임 등 미래형 문화 콘텐트가 대거 공개됐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AI 축구 게임 [사진 WCG 유튜브]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AI 축구 게임 [사진 WCG 유튜브]

 
WCG는 지난 2000년 한국 용인에서 시작해 2013년까지 'e스포츠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며 전 세계 게임인들의 사랑을 받은 축제였다. 정식 종목이었던 스타크래프트와 스타크래프트2에서 한국이 14년 내리 우승을 차지한 국제대회기도 하다.
 
재정난으로 2014년 2월 문을 닫은 후 역사 속으로 사라지는 듯했던 WCG는 2017년 국내 게임사 스마일게이트가 삼성전자로부터 상표권을 인수하면서 올해 중국 시안에서 6년 만에 부활했다. WCG 2019는 12만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성황리에 종료됐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 e스포츠 대회에 참가 중인 선수들 [사진 스마일게이트]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 e스포츠 대회에 참가 중인 선수들 [사진 스마일게이트]

 
WCG 2019는 6개 정식 종목 '워크래프트3', '도타2', '클래시로얄', '왕자영요', '크로스파이어', '하스스톤'과 '스타크래프트2' 초청전 등 총 7개의 e스포츠 대전 외에도 4가지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콘텐트 '뉴호라이즌(로봇ㆍVRㆍAIㆍ코딩)'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이번 대회 슬로건은 '게임을 넘어(비욘더게임·Beyond the Game)' 이었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에선 미래형 문화 콘텐트의 일환으로 '로봇 파이팅 챔피언십'이 진행됐다. [사진 스마일게이트]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에선 미래형 문화 콘텐트의 일환으로 '로봇 파이팅 챔피언십'이 진행됐다. [사진 스마일게이트]

 
그중 가장 소비자 반응이 뜨거웠던 것이 앞서 소개한 로봇 대전이다. WCG와 중국의 로봇 개발 스타트업 GJS는 로봇의 무기가 어딜 타격하느냐에 따라 체력이 다르게 소진되는 디테일까지 선보여 재미를 더했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VR 챔피언십 [사진 WCG 유튜브]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VR 챔피언십 [사진 WCG 유튜브]

 
이외에도 3면 디스플레이의 '플레이어 존'을 설치한 VR 챔피언십은 프로 게이머들의 움직임과 게임 화면을 동시에 보여주는 관전 방식을 선보여 인기를 끌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협력한 AI 마스터즈 대회는 AI 축구 게임 시뮬레이터와 온라인 딥러닝 환경을 제공했다.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스크래치(코딩) 크리에이티브 챌린지' [사진 스마일게이트]

지난 18일부터 21일까지 중국 시안에서 열린 WCG 2019의 '스크래치(코딩) 크리에이티브 챌린지' [사진 스마일게이트]

 
또 어린이들의 코딩 대전 '스크래치(코딩 교육 프로그램) 크리에이티브 챌린지'도 소비자 참여가 많았다. 권혁빈 WCG 조직위원장 겸 스마일게이트 희망스튜디오재단 이사장은 "게임과 e스포츠는 전 세계 젊은 디지털 세대를 하나로 연결할 수 있는 좋은 콘텐트"라며 미래형 문화 콘텐트를 선보인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