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초점IS] 문제작 '오세연', 한번 보면 '섬세함'에 빠져든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섬세한 감정선에 반할 수밖에 없는 작품이다. 금기된 사랑으로 각 인물이 어떻게 홍역을 치르는지 그 과정이 아주 섬세하게 펼쳐지고 있다. 그래서 한번 보면 그들의 마음에 공감의 불씨가 자라고 점점 더 빠지게 된다. 이 작품을 보지 않은 사람은 '불륜조장 드라마'라고 분류하지만 한 번쯤 이 작품을 본 사람이라면 강력한 스토리와 섬세한 감정선에 강한 중독성을 느낀다. 드라마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러한 반응이 늘고 있다.   

지난 5일 첫 방송된 채널A 금토극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는 박하선(손지은) 정상훈(진창국) 부부, 예지원(최수아) 최병모(이영재) 부부, 이상엽(윤정우) 류아벨(노민영) 부부가 등장한다. 먼저 박하선, 정상훈 부부는 서로에게 관심이 1도 없는 권태기 부부다. 아이도 없어 이 부부의 애정은 더욱 차갑게 식었다. 정상훈은 아내 박하선이 아닌 앵무새 사랑이와 희망이에 관심이 쏠렸고 앵무새를 잃어버린 박하선을 밖으로 내몰 정도로 아내에 무관심한 남자다. 하지만 사랑 자체에 관심이 없는 것은 아니었다. 자신과 잘 통하는 부하직원 박민지(고윤아)에게 자신도 모르는 사이 설렘을 느끼고 있었다.

늘 남편에게 외면당하고 위로받을 누군가가 필요했던 박하선에게 이상엽이 나타났다. 이상엽 역시 잘 나가는 교수 아내에게 밀려 무시당하는 남편이었다. 두 사람 모두 위로가 필요했던 때 우연한 만남이 이뤄졌고 따뜻한 손길과 말이 오가며 '사랑'이란 감정이 싹트기 시작했다. 예지원이 박하선, 이상엽을 두고 '소나기 커플'이라고 칭했을 정도로 순수한 마음으로 끌렸던 사이지만 돌이킬 수 없는 사랑에 빠지면서 점자 소용돌이 칠 것이 예고되고 있다.

지독한 가난이 싫어 부자 남편과 결혼했지만 사랑이라곤 1도 느끼지 못하고 살아가는 예지원. 그녀에게 지금 필요한 것은 진짜 사랑이었다. 사랑에 갈증을 느껴 외도를 하지 않을 수 없었던 그녀에게 어느 날 뜨겁게 불타오른 사랑이 찾아왔다. 바로 화가 조동혁(도하윤)이다. 조동혁은 예술가답게 사랑을 예술로 승화시켰다. 현실적인 문제 때문에 두 사람은 서로를 밀어내기 급급했지만 그럴수록 더욱 끌렸다. 예지원과 조동혁은 위험한 사랑에 뛰어들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각기 다른 부부가 불륜을 일으킨다. 하지만 이 작품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불륜으로 인한 가정 파괴에 집중한 것이 아니라 모든 부부가 완벽하지 않다는 지점에 초점을 맞췄다. 이것이 꽤나 현실적으로 그려진다. 무엇이 결핍이었는지 결핍 과정이 상세하게 나타나고 그 결핍을 가장 가까운 사람이 채우지 못하면서 일어나는 갈등을 다뤘다. 갈등 과정 중 타인으로부터 위로를 얻거나 사랑의 감정을 느꼈을 때 갈등과 자책을 반복하는 인간의 여러 감정을 여과 없이 드러내 더욱 리얼하다는 반응이다. 물론 부부의 부족한 부분을 불륜으로 해소한다는 점이 위험 요소이긴 하나 이는 작품이 가진 또 하나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후반부 과정이 될 터.

일본 원작을 가지고 리메이크했지만 한국적 정서로 잘 풀어냈다는 평가 속 세련된 OST와 배우들의 연기, 무엇보다 인물 묘사가 세밀하게 표현된 대본과 연출력이 강렬한 중독성을 내뿜고 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