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염혜란, '동백꽃 필 무렵' 합류…엘리트 변호사 변신


배우 염혜란이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 주연으로 합류, 색다른 뇌섹녀 캐릭터 탄생을 예고했다.

소속사 에이스팩토리는 염혜란이 KBS 2TV 새 수목극 ‘동백꽃 필 무렵’에서 동네 유일 엘리트 변호사 홍자영으로 분한다고 22일 밝혔다.

염혜란(홍자영)은 마을 내 절대적인 권위를 가진 최강 뇌섹녀로 안경사 남편 오정세(노규태)와  일명 ‘士(사)자 부부’로 불린다. 두 사람의 신선한 조합이 어떤 생활 밀착 로맨스를 그릴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 매 작품 개성 넘치는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는 염혜란이 이번 작품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연기 변신에 시청자들의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염혜란은 JTBC '라이프', tvN '무법 변호사', '슬기로운 감빵생활', '도깨비'를 비롯해 영화 ‘증인’, '국가부도의 날' 등 다수의 작품을 통해 선 굵은 연기를 선보였다.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쉴 틈 없이 오가며 막강한 존재감을 자랑한 염혜란은 최근 영화 ‘걸캅스’에서 민원실의 모든 것을 지켜보는 ‘인간 CCTV’ 민원실장 캐릭터 역시 맛깔나게 소화하며 관객의 호평을 얻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