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文정부 외교,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게 없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한미동맹이 튼튼하고 국제적인 지지를 받는다면 아베 정권이 이렇게 폭주할 수는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에는) 외교적 해법이 없고, (일본 정부에) 맞서 싸울 전략도 없다. 큰소리만 치고 실질적인 대책을 못 내놓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권(의 외교정책)은 나라를 패망으로 몰아갔던 구한말 쇄국정책과 다를 게 없다”고도 덧붙였다.
 
정부 대응에 대해서도 “청와대와 여당에서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은 것이 있느냐”며 “반일감정을 선동하고 국민 편 가르고, 야당 공격에만 바빴다”고 지적했다.
 
또 “청와대와 생각이 조금이라도 다르면 죄다 친일파 딱지를 붙이고 있다”며 “이러니 문재인 정부가 사건 해결에는 생각이 없고 국내정치에 이용한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감정적 대응이 아닌 미래로 나아가는 극일”이라며 “율곡이 십만 양병설을 주장했듯 우리 경제를 지킬 10만 우량기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