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질병관리본부 ‘일본뇌염 경보’...경남 지역 모기 71%가 매개 모기

일본뇌염 매개 모기 [중앙포토]

일본뇌염 매개 모기 [중앙포토]

 
질병관리본부는 “모기감시 결과 경남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하루 평균 1037마리(전체 모기의 71.2%) 채집됨에 따라 22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일본뇌염 경보발령 기준 가운데 ‘주 2회 채집된 모기의 1일 평균 개체수 중 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밀도의 50% 이상 일 때’에 해당된다. 아직까지 올해 첫 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고,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다.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고,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한다. 모든 작은빨간집모기가 일본뇌염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건 아니다.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되면 주변에서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일본뇌염의 예방을 위하여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하고, 적기에 예방접종을 맞아야 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작은빨간집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이 무증상이거나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하지만 250명 중 1명꼴로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되고 이 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지난해 17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이 가운데 1명이 숨졌다. 국내 일본뇌염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20건 내외로 발생하고, 신고된 환자의 90%가 40세 이상이다.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서는 모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또 국가예방접종 사업 대상인 생후 12개월~만 12세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접종을 완료해야 한다. 성인의 경우 일본뇌염 면역력이 없고 모기 노출에 따른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자는 일본뇌염 예방접종을 맞는게 좋다. 감염 위험 대상자는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성인 가운데 ① 위험지역(논, 돼지 축사 인근)에 거주하거나 전파시기에 위험지역에서 활동 예정인 경우, ② 비유행 지역에서 이주하여 국내에 장기 거주할 외국인, ③ 일본뇌염 유행국가 여행자, ④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다루는 실험실 요원 등이다.
'일본뇌염 주의보' 방역 비상   (광주=연합뉴스) 15일 오전 광주 북구 임동 광주천 일대에서 광주 북구보건소 간염병관리팀 긴급방역반원들이 각종 전염병과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제주도에서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2019.4.15 [광주 북구청 제공]   pch8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일본뇌염 주의보' 방역 비상 (광주=연합뉴스) 15일 오전 광주 북구 임동 광주천 일대에서 광주 북구보건소 간염병관리팀 긴급방역반원들이 각종 전염병과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방역을 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제주도에서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돼 전국에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했다. 2019.4.15 [광주 북구청 제공] pch80@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년 7월 기준 일본뇌염 유행 국가는 오스트레일리아, 방글라데시, 브루나이, 미얀마, 캄보디아, 중국, 괌, 인도, 인도네시아, 일본, 라오스, 말레이시아, 네팔, 파키스탄,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러시아, 사이판, 싱가포르, 스리랑카, 대만, 태국, 베트남, 동티모르 등이다. 일본뇌염 생백신은 한번만 접종해도 감염 예방효과가 96%를 넘어선다.  
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일본뇌염 예방 수칙>
 
 
첫째, 야외 활동 시 밝은 색의 긴 바지와 긴 소매의 옷을 입어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모기가 흡혈하지 못하게 품이 넓은 옷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둘째, 노출된 피부나 옷, 신발상단, 양말 등에 모기 기피제를 사용하고, 야외 활동 시 모기를 유인할 수 있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하는 것이 좋다.  
 
셋째, 가정 내에서는 방충망 또는 모기장을 사용하고, 캠핑 등으로 야외 취침 시에도 텐트 안에 모기 기피제가 처리된 모기장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넷째, 매개모기 유충의 서식지가 될 수 있는 집주변의 웅덩이,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가 서식하지 못하게 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