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핑하우스' 조여정, 러블리해서 더 매력적인 '바나나요정'


'서핑하우스' 조여정이 러블리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21일 첫 방송된 JTBC 새 예능 프로그램 '서핑하우스'에는 손님들의 편안한 휴식을 책임질 힐링마스터 사장이자 총괄 매니저 조여정이 서핑하우스에 입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조여정은 "내가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할 수 있을까?"라고 걱정했다.

이어 조여정은 손님맞이 준비에 나섰다. 여기서 조여정은 청소기의 전원을 못 찾거나, 레몬 착즙기 앞에서 진땀을 빼는 등 반전 기계치지만 청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 청소를 마쳤다.

조여정은 결점 없는 민낯에 내추럴한 홈 웨어 패션까지 동네 언니 같은 친근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다가갔다. 기상 후, 식사 후 등 시도 때도 없이 이어지는 바나나 먹방으로 '바나나 요정'이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특히 그간 작품에서 보지 못했던 털털하고, 흥 많은 모습의 모습을 볼 수 있어 좋았다는 평. 회의에 들어간 조여정이 가방에서 '조여정처럼'이라는 소주 브랜드 명을 패러디한 생수를 꺼냈고 그 모습은 웃음을 안겼다. 그녀의 넘치는 인간미와 귀여움이 또 하나의 볼거리였다.

'서핑하우스'는 서핑을 좋아하는 배우들이 게스트하우스를 오픈해 손님들에게 서핑 강습과 힐링 공간을 제공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본격적으로 서핑하우스 오픈에 나선 조여정의 모습은 매주 일요일 오전 9시 30분에 만나 볼 수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