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0만 '기생충'②] "지금도 세계 정복 중"…'기생충'의 기적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개봉 53일 만에 1000만 영화 대열에 합류했다. 

'기생충'은 21일 10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1일 하루동안 1만 1690명의 관객을 동원해 1000만 270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 개봉 후 53일 만에 이뤄낸 성과다. 

봉준호 감독의 2번째 1000만 영화다. 봉 감독은 지난 2006년 '괴물'로 130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이후 13년 만에 다시 1000만 영화를 탄생시켰다. 

국내 개봉 영화 가운데 26번째 1000만 영화이기도 하다. 또한,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 게임', '알라딘'에 올해 탄생한 4번째 1000만 영화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작품이다.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이정은·박명훈 등이 봉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지난 5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됐고, 5월 30일 국내 개봉했다. 


◆한국의 이야기로 세계인의 공감을 얻다 

'기생충'은 가장 한국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지금 우리 사회를 관통하는 불편한 현실을 봉준호 감독 특유의 재치로 풀어냈다. 칸으로 향하기 전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의 수상 가능성은 크지 않다. 워낙 한국적인 뉘앙스로 가득 차 있기 때문에 외국 관객들이 100% 이해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봉준호 감독의 예상은 빗나갔다. 세계인은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전세계 보편적인 불편한 현실에 모두 공감하며 박수를 보냈다. 프랑스 국영언론 프랑스24는 '기생충'에 대해 "봉준호 감독은 '너무 한국적'이라고 말했지만, 칸의 관객들인 영화를 보는 내내 몰입했다. '기생충'은 참혹하기 그지없는 아름다운 영화"라고 보도했다. 

칸에서 먼저 세계인의 환호를 받은 '기생충'은 세계를 휩쓸었다. 프랑스에서 개봉한 한국영화 가운데 가장 많은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모았다. 당초 봉 감독의 작품 '설국열차'가 가지고 있던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흥행 1위 기록을 지난 6월 22일 넘어섰다. 6월 17일에는 프랑스 전체 박스오피스 1위라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또한, 스위스, 홍콩, 베트남,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호주, 뉴질랜드, 대만, 러시아, 태국 등에서 개봉했다. 베트남에서는 개봉 11일 만에 역대 베트남 개봉 한국영화 흥행 1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현지 매체 베트남넷은 "2019년 최고의 영화이자 한국의 가장 뛰어난 작품 중 하나다. 130분 동안 스크린에서 한시도 눈을 뗄 수가 없었다. 매분 매초 모든 장면은 의미로 가득했다"고 평했다. 이어 필리핀, 말레이시아, 독일, 폴란드, 체코, 북미, 스페인, 그리스, 루마니아, 헝가리, 네덜란드에서도 올해 개봉할 예정이다. '기생충'은 전세계 202개국에 판매되며 유례 없는 신기록을 세웠다. 

수상 행진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미 지난 6월 시드니 영화제에서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거머쥔 '기생충'은 오는 8월 스위스 로카르노 국제영화제, 9월 스페인 산세바스찬 국제영화제, 10월 프랑스 뤼미에르 영화제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1000만 '기생충'③]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