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0만 '기생충'①] '기생충', 26번째 천만영화…새 역사 쓴 봉준호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개봉 53일 만에 1000만 영화 대열에 합류했다. 

'기생충'은 21일 10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1일 하루동안 1만 1690명의 관객을 동원해 1000만 270명의 누적관객수를 기록했다. 개봉 후 53일 만에 이뤄낸 성과다. 

봉준호 감독의 2번째 1000만 영화다. 봉 감독은 지난 2006년 '괴물'로 1301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이후 13년 만에 다시 1000만 영화를 탄생시켰다. 

국내 개봉 영화 가운데 26번째 1000만 영화이기도 하다. 또한, '극한직업', '어벤져스: 엔드 게임', '알라딘'에 올해 탄생한 4번째 1000만 영화다.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봉준호 감독의 7번째 작품이다. 송강호·이선균·조여정·최우식·박소담·장혜진·이정은·박명훈 등이 봉 감독과 호흡을 맞췄다. 지난 5월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첫 공개됐고, 5월 30일 국내 개봉했다. 


◆칸 황금종려상과 1000만 관객, 두 마리 토끼 

이 영화는 먼저 칸에서 평단을 사로잡았다. "'기생충'은 봉준호의 베스트 무비", "정말 놀랍고 환상적이며 아름답게 실현된 영화", "'괴물' 이후 봉준호 감독의 최고 영화", "이번 영화제에서 본 작품 중 최고", "봉준호가 지배했다. '기생충'은 어메이징하다"라는 평들이 쏟아졌다. 영화지 스크린 인터내셔널은 "힘차고 엄격하게 통제된 희극이다. '옥자'와 '설국열차'가 봉 감독의 오랜 추종자들을 당황하게 했다면, 한국적인 이야기인 '기생충'으로 봉 감독은 다시 정상에 오를 것이다. '기생충'으로 봉 감독은 열렬한 찬사를 얻을 것으로 보인다"고 호평했다. 할리우드 리포터는 봉준호 감독을 "한국의 크리처 마에스트로"라고 표현했다. 이같은 극찬은 곧 한국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으로 이어졌다. 

일반 관객 또한 평단의 극찬에 동의했다. '기생충'이 그려낸 불편한 현실에 모두 공감하며 극장 문을 나섰다. 1000만 명이 넘는 관객이 '기생충'을 선택했고, '기생충'은 26번째 1000만 영화라는 영광스러운 대열에 합류했다. 

이처럼 봉준호 감독은 '기생충'으로 작품성과 대중성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데에 성공했다. 세계 최고 영화제인 칸 국제영화제에서 아낌없는 찬사와 함께 한국영화 최초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품에 안은 '기생충'은 1000만 관객을 모으며 대중성까지 입증했다. "영화제 수상작은 작가주의적이며 어렵고 지루할 것"이라는 편견을 깨고 "재미까지 있는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봉준호 감독이기에 가능한 결과물이었다. 덕분에 황금종려상 트로피와 함께 국내에 돌아와 개봉하자마자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장기 상영에도 식지 않는 관객들의 사랑을 얻었다. 


이는 봉 감독의 특기이기도 하다. 본격적으로 자신의 영화를 만들어낸 이후 그는 흥행에 실패해본 적이 별로 없다. 2번째 작품인 '살인의 추억'으로 525만 명을 극장으로 불러모았고, '괴물'로 1301만 명을 동원했다. '마더'로 301만 명, '설국열차'는 935만 명을 모았다. 흥행에 성공함과 동시에 세계 여러 시상식에서 트로피를 쓸어담았다. 2014년 스페인 명예 황금상 마스터 클래스, 2016년 프랑스 문화 예술 공로 훈장 오피시에, 2019년 뮌헨국제영화제 평생공로상에 이어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까지 품에 안으며 대중과 평단 모두의 사랑을 받는 특별한 거장으로 자리매김했다. 

봉준호 감독은 이처럼 한국영화사에 새로운 기록을 새겨나가고 있다. 한국영화 100주년에 만나게 된 최초의 황금종려상에 이어 계속해서 새 역사를 써내려가는 중이다.  

>>[1000만 '기생충'②] 에서 계속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