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브랜드스토리]’송송커플’ 웨딩 링 주인공, 다시 돌아온 송혜교를 뮤즈로 안은 쇼메


쇼메는 세계적인 보석 판매 회사이자 브랜드다. 업계에서도 압도적으로 긴 역사를 자랑한다. 쇼메는 나폴레옹 시대부터 프랑스 왕실 전용 보석상을 그 시작점으로 한다. 2010년에는 창립 230주년을 맞이했다.

유구한 역사만큼, 고객 면면도 화려하다. 프랑스 대통령의 영부인 카를라 브루니 사르코지·라시다 다티 법무장관 등이 주 고객이다. 나폴레옹이 착용한 화려한 주얼리 장식의 ’보석시계’, 140캐럿짜리 다이아몬드로 치장한 나폴레옹의 왕검도 쇼메의 작품이다.

국내에도 쇼메의 명성은 자자했다. 고급 명품 주얼리로 쇼메의 마니아를 자처하는 VIP 고객이 적지 않았다. 하지만 대중 사이에 인지도는 ’티파니앤코’나 ’까르띠에’만큼 높지 않았다.

비교적 마케팅 전개가 잔잔하게 이뤄졌기 때문이다. 그런 쇼메가 한국은 물론이고 아시아권 전역에 퍼진 계기가 있었다. 한국판 인기 연예인 커플 세기의 결혼으로 불린 ’송송커플’의 결혼이다.

송혜교와 송중기는 2017년 10월 식을 올렸다. 두 사람이 낀 웨딩 링은 모든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아시아의 톱스타 부부가 결혼반지로 선택한 것은 쇼메의 ’비마이러브’ 컬렉션이었다. 독특한 벌집 모양의 디자인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풍긴다. 이는 과거 나폴레옹 1세의 신성하고 영원한 권력을 상징하는 문양으로 처음 사용됐다고 전해진다.

업계 관계자는 "꿀벌과 벌집을 모티브로 한 비마이러브 디자인으로 영원히 깨지지 않을 굳은 사랑의 서약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이 손가락에 나눠 낀 반지 사진이 큰 인기를 끌면서 비마이러브 판매고도 수직 상승했다.

광고 효과가 컸다. 대륙의 각 매체들은 송혜교가 끼고 나온 반지 유무에 따라 남편과 관계를 추측할 정도로 큰 광고 효과였다. 그동안 다른 명품 매장만 방문하던 예비부부나 연인들은 쇼메 매장을 결혼반지 쇼핑 방문 코스로 올렸다.

쇼메는 송혜교의 힘을 새삼 확인했다. '태양의 후예' '남자친구' 등 하는 작품마다 주목받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올해는 송혜교를 쇼메의 뮤즈로 발탁하고 홍보에 고삐를 쥐었다.

그런데 예상치 못한 일이 생겼다. 다정했던 송송커플이 파경을 맞은 것이다. 송중기는 지난달 이혼조정신청을 한 사실을 발표하고 이혼을 공식화했다. 1년 8개월 만의 이별에 광고주들은 적잖이 놀랐다. 결혼반지가 스테디셀러 품목인 쇼메 측에도 반가운 이슈는 분명 아니었다.
그러나 모델과 광고주의 협업은 이혼 발표와 별개로 움직였다. 오히려 결별 이슈를 타고 쇼메의 인지도가 더 올라가기도 했다. 송혜교가 지난 12일 모나코에서 열린 쇼메 전시회 오프닝 파티와 갈라 디너 행사에 아시아 앰버서더 자격으로 참석한 사실을 대중에 알린 것이다.

그는 SNS를 통해 "지금 쇼메와 함께 모나코에 와 있습니다. 멋진 주얼리와 시간을 보내게 돼서 행복하고 여러분에게 소개할 수 있어서 영광입니다. 오늘 쇼메와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세요"라는 짧은 인터뷰를 올리며 검색어 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개인사를 겪고 있지만 미모는 여전히 빛났다. 블랙 드레스와 함께 그의 목·귀에서 영롱하게 반짝이는 쇼메 주얼리 역시 빛났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