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 도핑 논란 쑨양의 포효와 눈물, 400m 자유형 첫 4연패

사상 처음으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4연패를 달성한 중국의 수영 영웅 쑨양(28)이 포효와 함께 눈물을 보였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효하는 연속사진이다. [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효하는 연속사진이다. [연합뉴스]

쑨양은 21일 오후 광주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자유형 남자 400m 결승에서 3분 42초 44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쑨양은 맥 호튼(호주)을 0.73초 차로 따돌리고 자유형 400m 최초의 4연패 달성자로 등극했다. 경기를 마친 쑨양은 손가락 네 개를 펴 보였고, 양손으로 수영장 물을 내리치며 기쁨의 포효를 했다.
중국 쑨양이 21일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효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효하고 있다. [뉴스1]

중국 쑨양이 21일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포효하고 있다. [뉴스1]

2013년 바르셀로나 대회 때 처음 자유형 400m 시상대 꼭대기에 오른 쑨양은 2015년 카잔 대회에서도 제임스 가이(영국)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에서는 '숙적' 호튼을 따돌렸다. 올해 역시 호튼을 눌렀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 최초 4연패를 달성한 중국 쑨양(가운데)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위를 차지한 호주의 맥 호튼(왼쪽)은 쑨양의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시상대에 함께 오르지 않은 채 뒷짐을 지고 있다.[연합뉴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 최초 4연패를 달성한 중국 쑨양(가운데)이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위를 차지한 호주의 맥 호튼(왼쪽)은 쑨양의 도핑 논란을 의식한 듯 시상대에 함께 오르지 않은 채 뒷짐을 지고 있다.[연합뉴스]

쑨양은 이번 우승으로 1998년과 2001년, 2003년 3연패를 차지했던 호주 수영의 전설 이안 소프를 넘어 최다 연속 우승자로 수영 역사에 이름을 남겼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한 뒤 손가락 네개를 펼보이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한 뒤 손가락 네개를 펼보이고 있다.[연합뉴스]

그동안 남자 자유형 종목에서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의 위업을 이룬 선수는 호주 수영 영웅 그랜드 해켓뿐이었다. 해켓은 자유형 1,500m에서 4회 연속(1998·2001·2003·2005년) 정상에 올랐다.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 쑨양이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우승한 중국 쑨양이 시상대에 올라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후 쑨양은 "앞서 다른 선수들이 해내지 못한 일을 해서 기쁘다. 경기 며칠 전부터 스스로 안정을 찾으려고 노력했다"며 "경기 결과를 떠나 스스로에게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힘차게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쑨양은 감정이 북받친 듯 등을 돌리고 벽에 고개를 묻었다. 중국 취재진은 "힘내라"고 격려했고, 다시 취재진을 향해 선 쑨양의 눈에는 눈물이 고여 있었다. 도핑 회피 의혹을 받는 쑨양에게는 곱지 않은 시선이 따라다닌다. 이 때문에 마음고생을 한 것으로 보인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 출전한 중국 쑨양이 출발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 출전한 중국 쑨양이 출발하고 있다. [뉴시스]

쑨양은 뛰어난 기량에도 끊이질 않는 도핑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먼저 2014년 5월 중국 반도핑기구(CHINADA)의 도핑 검사에서 금지약물 양성반응이 나타나 3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은 사실이 그해 11월에 가서야 자국 언론 보도로 알려졌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물살을 가르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물살을 가르고 있다.[연합뉴스]

쑨양은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 한 달여 전인 그해 8월에 자격정지에서 풀려나 아시안게임에 참가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쑨양에 대한 제재 수위와 늦은 공표가 논란이 됐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역영하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역영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해에는 도핑테스트 회피 의혹까지 불거졌다. 쑨양이 지난해 9월 도핑검사 샘플을 채집하기 위해 자택을 방문한 국제 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의 활동을 방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중국 쑨양이 21일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연합뉴스]

국제수영연맹(FINA)이 쑨양에게 '경고 조처'를 하는 데 그치자 세계반도핑기구(WADA)는 FINA를 국제스포츠 중재재판소(CAS)에 제소했다. 하지만 CAS의 재판이 미뤄지면서 쑨양은 이번 광주대회에도 정상적으로 출전했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