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승은 놓쳤지만 고진영-이민지 포볼 최소타로 2위

[팀 경기에서 호흡을 맞춘 고진영(오른쪽)과 이민지. 연합뉴스 제공]

[팀 경기에서 호흡을 맞춘 고진영(오른쪽)과 이민지. 연합뉴스 제공]

세계 랭킹 2위 고진영(24)과 세계 랭킹 4위 이민지(23·호주)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신설 대회인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고진영-이민지 조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포볼 경기에서 버디만 12개를 잡아내며 12언더파 58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21언더파 259타를 기록한 고진영-이민지 조는 27언더파 253타를 적어낸 재스민 티다파 수완나뿌라(태국)-시드니 클랜턴(미국) 조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는 LPGA 사상 최초의 정규 대회 팀 대항전으로 치러져 화제를 모았다. 정규 대회인 만큼 우승으로 인정받고 상금은 두 선수에게 2분의 1씩 돌아가는데, 정규 상금 랭킹에 반영된다. 다만 올해의 선수·신인상 포인트·평균 타수 등만 반영되지 않는 방식이 채택됐다.

이에 따라 우승을 차지한 수완나뿌라는 LPGA 투어 2승째를, 클랜턴은 생애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수완나뿌라와 클랜턴은 상금 48만6096달러의 절반인 24만3048달러(약 2억8500만원)씩을 받았다.

고진영과 이민지는 우승은 놓쳤지만 최종일에 포볼 경기 최소타 기록을 세우는 불꽃 샷을 날렸다. 이번 대회는 1·3라운드에서 두 명이 한 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을, 2·4라운드에서는 각자 공으로 경기한 뒤 더 나은 스코어를 채택하는 포볼 방식을 채택했다. 고진영은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8개·보기 1개로 7언더파를, 이민지는 보기 없이 버디만 8개를 잡아내는 몰아치기가 나왔다.

고진영은 “둘 다 샷이 좋았다. 내년에 또 이민지와 경기하고 싶다”며 “이번 대회 상승세를 2주 연속 열리는 메이저 대회에서 이어 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민지는 “2라운드 포볼 매치보다 확실히 더 경기를 잘했다. 고진영이 버디를 많이 해서 따라가려고 노력하다 보니 좋은 경기가 나왔다”고 했다.

최나연(32)-신지은(27) 조는 마지막 날 9타를 줄여 20언더파 260타 공동 3위를 했다. 에리야-모리야 쭈타누깐(태국) 자매도 공동 3위를 차지했다. 전인지(25)-리디아 고(22·뉴질랜드) 조와 지은희(33)-김효주(24) 조는 18언더파 262타 공동 6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