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민정수석 내정 김조원, 盧청와대 근무···文과 친분 두터워

오는 25일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차기 검찰총장 취임 이후 단행될 대규모 검찰 고위직 인사를 앞두고 법조계에선 이른바 검찰의 '신 빅5'에 누가 기용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빅5는 서울중앙‧남부지검장과 대검 반부패‧공안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등 검사장급 이상 5자리의 요직을 일컫는다. 
 
검찰 요직, '빅4'에서 '빅5'로 재편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과거 법조계에선 검찰 검사장급 이상 주요 보직을 '빅4'로 분류했다. 서울중앙지검장과 대검 중앙수사부장 및 공안부장, 법무부 검찰국장 자리다. 하지만 대검 중수부가 폐지되면서 최근 들어 빅5로 재편되는 분위기다. 
 
빅5 가운데서도 가장 주목받는 자리는 서울중앙지검장이다. 서울중앙지검장은 2005년 이후 줄곧 고검장이 맡아오던 자리였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 정부가 당시 고검 검사이던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을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부임시키며 검사장급으로 한 단계 낮아졌다. 
 
그러나 위상은 그대로다. 윤 차기 총장이 고검장 승진 없이 검찰총장으로 직행해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는 '차차기' 검찰총장 경쟁 구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주요 보직 중 하나로 유지됐다. 전국 최대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은 대검 중수부 폐지 이후 중요 사건을 도맡아 처리하고 있기도 하다. 검찰 고위 관계자는 "(검사장에게) 고검장 승진과 서울중앙지검장 부임 가운데서 하나를 고르라고 하면 대부분 서울중앙지검장을 선택할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서울중앙지검장, 배성범‧문찬석 등 거론
배성범 광주지검장. 사진은 지난해 10월 광주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배 지검장이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배성범 광주지검장. 사진은 지난해 10월 광주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배 지검장이 질의에 답변하는 모습. [연합뉴스]

지금껏 차기 서울중앙지검장 유력 후보로는 노무현 정부 당시 각각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을 지낸 이성윤(57·23기)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조남관(54·24기) 대검 과학수사부장, 윤대진(55·25기) 법무부 검찰국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렸다. 다만 세 사람 모두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근무 이력이 오히려 마이너스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세 사람은 지난 8일 윤 차기 총장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 견제 대상이 되기도 했다. 김도읍 자유한국당 의원은 "(세 사람은) 노무현 대통령 당시 청와대에 있던 사람들"이라며 "특정 몇몇 그룹에 속해 있는 검사들이 대한민국 검찰 요직을 다 차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근 여권과 법조계에선 배성범(57·23기) 광주지검장의 서울중앙지검장 부임 가능성이 비중있게 거론된다. 윤 차기 총장과 연수원 동기인 배 지검장은 경남 마산 출신으로 마산고,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연수원 23기 검찰 고위직 가운데 윤 차기 총장 다음으로 나이가 많다. 윤 차기 총장의 서울대 법대 1년 후배이기도 하다. 서울중앙지검 조사부장과 국무총리 소속 부패척결추진단 부단장, 대검 강력부장과 창원지검장 등을 지냈다. '강력통'으로 분류되지만 부산지검 특수부장을 지내는 등 특별수사에도 일가견이 있다고 한다.  
 
증권 범죄 수사 전문가로 '여의도 저승사자'라는 별명이 붙은 문찬석(58·24기) 대검 기획조정부장의 이름도 언급된다. 문 부장은 전남 영광 출신으로 경기고와 성균관대 법대를 졸업했다. 서울중앙지검 초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장과 서울남부지검 2차장, 서울동부지검 차장 등을 지냈다. 
 
일선 검사들 "검찰국장 인사 더 주목" 
조남관 대검 과학수사부장. [연합뉴스]

조남관 대검 과학수사부장. [연합뉴스]

세간의 관심이 서울중앙지검장 인사에 쏠려 있다면, 검찰 내부에선 법무부 검찰국장에 누가 부임하는지를 더욱 관심 있게 보고 있다. 검찰의 예산과 인사를 총괄하는 검찰국장은 검찰 고위직 인사 이후 이어질 대규모 후속 인사에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자리다. 
 
현재 법무부 검찰국장은 윤 차기 총장과 막역한 사이로 알려진 윤대진 검사장이 맡고 있다. 지난해 검사장으로 승진하며 요직인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파격 발탁됐다. 초임 검사장의 검찰국장 부임은 이례적이다. 이 때문에 법조계에선 윤 검찰국장의 유임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최근엔 조남관 대검 과학수사부장이 후임 검찰국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참여정부 특별감찰반장을 지낸 조 부장은 2009년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뒤 검찰 내부망에 "검찰 수사의 발단이 된 박연차 비위를 제대로 감찰하지 못한 죄스러움이 있다"며 "봉하마을로 내려가 조문하는 것이 인간에 대한 도리라 생각했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한직을 돌다 2017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국가정보원 감찰실장으로 파견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팀'을 이끌었다. 전북 전주 출신으로 전주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했다.
  
서울남부지검에 쏠리는 정치권 이목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당의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제출을 저지하기 위해 야당 의원 및 보좌진들이 몸으로 막아서는 모습.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으로 국회 방호원들이 의원들을 끌어내려고 시도하고 있다. [뉴스1]

지난 4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당의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 제출을 저지하기 위해 야당 의원 및 보좌진들이 몸으로 막아서는 모습. 국회의장의 경호권 발동으로 국회 방호원들이 의원들을 끌어내려고 시도하고 있다. [뉴스1]

서울남부지검장 자리는 새롭게 떠오른 요직이다. 국회와 금융사들이 모여있는 서울 여의도가 관할이다. 
 
서울남부지검장은 원래 '금융 기업들의 저승사자'로 불리던 자리다. 최근 들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KT 자녀 특혜채용 의혹 등 정치인 관련 수사가 집중됐다.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과정에서 촉발된 정치권의 고소·고발전도 서울남부지검 담당 사건이다. 이 사건엔 여야 의원 100여 명이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내년 차기 총선을 앞두고 정치권의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대검 반부패강력부장과 공안부장은 검찰의 특수·공안 등 인지 수사를 총괄 지휘하는 검찰총장 직속 참모다. 검찰 직접 수사의 정점이지만,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 검찰개혁의 표적이 되기도 한다. 
 
청와대 민정수석, 감사원 출신 김조원 거론
김조원 KAI(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연합뉴스]

김조원 KAI(한국항공우주산업) 사장. [연합뉴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행이 유력하게 거론되면서 차기 민정수석에 대한 관심도 높다. 여권과 법조계에선 김조원(62) KAI(한국항공우주) 사장의 발탁 가능성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당초 검사 출신 신현수(61·16기)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의 임명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지만 최근 들어 비검찰 출신의 임명 가능성이 부쩍 높아졌다고 한다. 감사원 사무총장과 더불어민주당 당무감사원장을 지낸 김 사장은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지냈다. 문 대통령과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전해진다. 행정고시 출신으로 진주고와 영남대 행정학과를 졸업했다.

  
윤 차기 총장과 검찰총장 후보자로 경합했던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은 유임 가능성이 흘러 나온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