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디 오픈 한국 선수들 “메이저서 통한다는 자신감 갖게 돼”

박상현. [로이터=연합뉴스]

박상현. [로이터=연합뉴스]

박상현이 21일(현지시간) 북아일랜드의 로열 포트러시 골프장에서 벌어진 디 오픈 챔피언십 최종라운드 강풍 속에서 2오버파를 쳐 합계 2언더파 공동 16위를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아시아 선수 중 가장 좋은 성적이다. 안병훈은 1오버파 공동 32위, 황인춘은 2오버파 41위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국 선수들이 비록 톱 10에 들지는 못했지만, 선수들은 메이저대회에서 통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수확했다. 박상현은 “서 있기도 어려울 정도로 바람이 불고 비도 쏟아져 당연히 경기가 중단될 줄 알았다. 레프리에게 물어봤더니 그냥 치라고 해서, 아 이게 진정한 디 오픈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상황에서도 이겨내야 한다고 생각했고 비교적 잘 버텨냈다. 이번 대회에서 많이 배웠고, 조금 더 준비를 한다면 다음 대회에서는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안병훈은 "디 오픈은 메이저대회 중 공정한 경기다. 공을 멀리 치는 선수만이 아니라 다양한 능력을 가진 선수들이 경쟁할 수 있다. 상대적으로 한국 선수들에게 더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국내 투어와 해외 투어의 수준 차가 많이 줄었다고 봤다. 메이저대회에 처음 참가한 황인춘은 “사실 실력 차이가 날까 걱정하고 왔는데 해보니 겨뤄볼 만하다는 걸 알았다. 지난 3~4년간 한국 투어의 실력이 많이 올라갔다는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컷 탈락한 선수들도 완전한 실패는 아니라고 했다. 문도엽은 “실수를 하기는 했지만, 세계 최고 선수들도 어려워하는 홀에서 나도 버디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줄여 차근차근 준비하면 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친 장동규도 “5년 전 디 오픈에 나왔을 때에 비해 확실히 차이가 줄었다. 우리 선수들이 해외 투어 경험이 늘어나면서 국내 투어 수준이 올라갔다”고 말했다.
 
박상현은 “한국에서 좀 더 어려운 코스에서 어려운 세팅을 해놓고 경기를 하다 보면 우리의 경쟁력이 더 올라갈 것”이라고 했다. 황인춘은 “한국 선수들은 가장 열심히 훈련한다. 대부분 잔디가 아니라 매트에서 샷을 연습하는 등 악조건이 문제다. 큰 대회에 나와 교류하고 잔디에서, 또 러프에서 충분히 연습할 수 있다면 격차는 더 좁혀질 수 있다. 가장 큰 차이는 퍼트인데, 4~5m 퍼트 성공률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포트러시=성호준 기자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