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싸게 팔지마 물건 안준다” 1위 한국타이어의 갑질

공정거래위원회는 타이어 판매 가격 하한선을 정한 뒤 자사 타이어를 판매하는 대리점에 이를 따르도록 강요한 한국타이어에 대해 과징금 1억1700만원을 부과했다고 21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한국타이어는 2017~2018년 타이어를 대리점(더타이어샵)·가맹점(티스테이션)에 공급하면서 기준가 대비 판매할인율을 28~40%로 정하고 이 범위에서 판매하도록 강제했다.
 
할인율 범위 밖의 가격은 아예 입력할 수 없도록 전산시스템으로 통제했다. 지정한 범위를 넘어선 가격을 넣으면 ‘가격 범위를 준수하라’는 팝업 메시지가 떴다. 소매점과 계약할 때 권장 가격을 지키지 않을 경우 타이어 공급을 중단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기도 했다. 공정위는 지난 4월 금호·넥센타이어 등의 같은 행위도 적발해 과징금 48억원, 11억원을 각각 부과했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