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인혼영 200m 결승행' 김서영 "더 좋은 기록 도전"

김서영(25)이 세계선수권대회 개인혼영 200m에서 2회 연속 결승에 진출했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전을 마친 대한민국 김서영이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연합뉴스]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전을 마친 대한민국 김서영이 경기장을 나가고 있다.[연합뉴스]

 
김서영은 21일 오후 광주광역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0초21을 기록해 1조에서 3위, 전체 16명 중 7위로 8명이 겨루는 결승 진출을 이뤘다. 개인혼영 2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쳐 기록을 다투는 종목이다
 
이 종목 4연패에 도전하는 세계 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가 2분07초17로 예선에 이어 준결승에서도 전체 1위를 차지했다. 김서영의 이 종목 최고 기록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2분08초34다. 결승전은 22일 오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김서영은 부다페스트 대회에서 결승에 올라 6위를 차지했다.
 
김서영은 경기 후 "생각보다 기록이 안 나왔다. 페이스 조절은 한 것은 아니다. 2분09초대를 생각했는데 마지막에 스퍼트가 부족했다. 내일은 더 좋은 기록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태환 오빠가 '자신에게 집중하라'고 말해줘서 큰 도움이 됐다. 지난해 아시안게임 끝나고 쉬지 않고 달려왔다. 누군가를 위한 시합보다는 자신을 위한 시합을 뛰고 싶다. 주변의 기대를 부담이라고 생각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세계선수권대회 경영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아직 박태환뿐이다. 박태환은 2007년 호주 멜버른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 자유형 200m 동메달을 땄고 2011년 중국 상하이 대회에서 자유형 400m 정상을 되찾았다. 아직 경영 종목에서 메달을 딴 한국 여자 선수는 없다.
 
광주=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