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맥아더'로 변신한 SK 로맥, 올스타전 홈런레이스 우승

21일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올스타전 홈런레이스에서 우승한 SK 제이미 로맥(가운데)과 정운찬 KBO 커미셔너. [뉴스1]

21일 경남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올스타전 홈런레이스에서 우승한 SK 제이미 로맥(가운데)과 정운찬 KBO 커미셔너. [뉴스1]

SK 내야수 제이미 로맥이 2019 올스타전 홈런레이스에서 우승했다.
 
드림 올스타 로맥은 21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KBO리그 올스타전 '인터파크 홈런레이스' 결승에서 나눔 올스타 제리 샌즈(키움)를 7-2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불펜포수 권누리와 호흡을 맞춘 로맥은 팀 동료 최정(0개), 두산 페르난데스(1개), KT 로하스(2개)와 치른 7아웃제 예선에서 3개를 쳐 1위에 올랐다. 나눔 올스타에선 샌즈가 5개로 나란히 1개를 친 이형종(LG)·호잉(한화)·김하성(키움)을 제쳤다.
 
10아웃제 결승에서 먼저 타석에 들어선 로맥은 초반에는 홈런을 때리지 못했다. 그러나 막판부터 몰아치기를 해 7개의 공을 담장 너머로 날려보냈다. 샌즈는 초구부터 홈런을 쳤다. 그러나 대다수의 타구가 담장 앞에서 떨어지는 등 2개에 그쳤다. 로맥은 상금 500만원과 부상 스타일러를 받았다. 샌즈는 준우승 상금 100만원과 비거리상(130m) 부상 공기청정기를 받았다.
 
경기 도중 '로맥아더'로 분장한 채 타석에 들어선 로맥. [연합뉴스]

경기 도중 '로맥아더'로 분장한 채 타석에 들어선 로맥. [연합뉴스]

한편 로맥은 올스타전 본경기에서 자신의 별명인 '로맥아더'로 멋지게 변신해 큰 박수를 받았다. 로맥은 점퍼, 제복, 장군 모자, 선글라스에 담배 파이프까지 갖춘 뒤 팀 동료 김태훈과 거수경례 세리머니까지 펼쳤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