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믹스트존] 기쁨의 눈물 흘린 쑨양, "자랑스럽다, 그러나 내 목표는 도쿄올림픽"




"누구도 하지 못한 일을 해서 기쁘고 스스로 자랑스럽다. 그러나 내 목표는 도쿄올림픽이다."

쑨양(28·중국)이 새 역사를 썼다. 쑨양은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44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어 우승을 차지했다. 2위는 호주의 맥 호튼(3분43초17) 3위는 이탈리아의 가브리엘레 데티(3분43초23)다.

역사에 남을 기록적인 4연패다. 쑨양은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 자유형 400m에서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를 달성한 선수는 쑨양이 최초다.

경기 후 믹스트존은 쑨양을 취재하려는 각국 취재진으로 북적였다. 취재진 앞에 선 쑨양은 감정이 북받친 듯 눈물을 흘리곤, "내가 할 수 있는 건 다 했다. 선배들, 누구도 하지 못한 일을 해서 기쁘다. 경기 결과를 떠나 나 자신이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노장으로서 이렇게 버티고 승리할 수 있는 정신력과 원동력을 후배들에게 전해주고 싶다. 후배들에게 부족한 것을 전달해주는 역할을 해야한다고 생각한다"며 중국의 '에이스'다운 말을 전하기도 했다.

쑨양은 "오전 예선에서도 느꼈지만 국제대회에 나오면 선수들 수준이 높다는 것을 느낀다. 중국에서 훈련했을 때 실력과 체력 모두 자신이 있었는데 세계선수권은 역시 쉽지 않았다"며 "후배들이 앞으로 더 노력해줘야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후배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 이번 대회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다해도 먼 곳을 봐야한다"며 "최종 목표는 도쿄올림픽이다. 나의 주요 목표 역시 도쿄올림픽이고, 올림픽을 위해 이곳에 왔다. 편하게 마음먹고 이번 대회를 치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광주=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