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덕수고 대통령배 2회전 이끈 톱타자 정현승

덕수고 외야수 정현승. 청주=김효경 기자

덕수고 외야수 정현승. 청주=김효경 기자

야구 명문 덕수고가 대통령배 2회전에 진출했다. 톱타자 정현승(18)이 3안타로 공격을 이끌었다.
 
덕수고는 21일 충북 청주 세광고 야구장에서 열린 제53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 경기에서 광주동성고에 12-4, 7회 콜드게임승을 거뒀다. 덕수고는 23일 강릉고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덕수고는 1회 말 2사 만루에서 6번·지명타자 장재영의 적시타로 선제점을 뽑았다. 하지만 동성고도 곧바로 반격에 성공했다. 김현창·최성민·이현우의 안타를 묶어 3-1로 뒤집었다. 덕수고는 2회 말 다시 균형을 맞췄다. 8·9번 한태양, 유정택의 연속 안타 이후 상대 폭투 등으로 3-3을 만들었다. 덕수고는 기세를 몰아 역전에 성공했다. 3회 말 2사 만루에서 정현승이 좌전 적시타를 때려 두 명의 주자를 불러들였다. 5-3.
 
덕수고는 4회 말 다시 폭풍처럼 몰아붙였다. 4사구 4개와 안타 2개를 묶어 5점을 추가했다. 6회에 2점을 추가한 덕수고는 7회 콜드게임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동성고는 7회 한 점을 따라붙는 데 그쳤다.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김동혁은 3과 3분의 1이닝 동안 안타 2개, 볼넷 1개만 주고 무실점해 승리투수가 됐다. 정윤진 덕수고 감독은 "초반에 어려움을 겪었지만 선수들이 잘 풀었다"고 말했다. 7회 구원등판해 1이닝 1실점한 장재영에 대해선 "좀 더 좋아질 것 같다"고 했다.
 
덕수고 공격의 첨병은 1번 타자·중견수 정현승이었다. 정현승은 1회 초 내야안타로 출루한 뒤 장재영의 안타 때 홈을 밟았다. 3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2타점 동점 적시타를 날렸다. 4회엔 우익수 방면 1타점 적시타를 친 뒤 도루까지 성공했다. 5타수 3안타 3타점·1득점·1도루. 정윤진 감독은 "현승이는 센스가 좋고, 그라운드에선 독기가 있는 친구다. 체격(1m80㎝)이 큰 편은 아니지만 타격도 좋아 숨겨진 보석 같은 제자"라고 말했다. 정현승은 올 시즌 공식전에서 타율 0.452(62타수 28안타), 2홈런·24타점·8도루의 뛰어난 성적을 거뒀다.
 
정현승은 "올해 팀 성적이 안 좋아서 대통령배에선 무조건 우승이 목표"라며 "1번이 타석에 많이 서지만 힘들지 않고 재밌다"고 말했다. 형을 따라 야구를 시작했다는 정현승은 "공·수·주 모두 좀 더 좋은 성적을 올려야 할 것 같다. 지금 페이스가 좋은데 끝까지 유지하고 싶다"며 "프로에 가면 야구를 잘 하는 건 물론, 팬들에게도 사랑받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했다.
 
청주구장에서 열린 대회 공식 개막전에선 청주고가 부천고를 2-1로 꺾었다. 0-1로 끌려가던 청주고는 3번 타자·포수 고대한의 3루타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김태민의 3루 땅볼 때 상대 실책으로 동점을 만든 청주고는 1사 2루에서 이주경이 끝내기 안타를 때려 역전극을 완성했다.
 
청주=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