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매체 "일본의 죄악, 섬나라 통째로 팔아 갚아도 모자랄 판"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0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0일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북한이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를 연일 비판하고 있다.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이후 연일 日 비판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20일 ‘섬나라를 통째로 팔아 갚아도 모자랄 판에’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남조선 대법원이 일제강점 시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일본은 피해배상을 해야 한다는 판결을 내린 것은 너무도 정당하다”며 “(수출 규제 조치는) 적반하장격의 파렴치한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매체는 “일본이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만고죄악에 대해 따진다면 섬나라를 통째로 팔아 갚아도 다 갚지 못할 것”이라며 “일본군 성노예 문제, 강제징용 피해자 문제, 대학살 문제 등 일본 제국주의가 저지른 범죄사실은 열거하자면 끝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럼에도 일본이 오늘날까지도 사죄와 반성을 하지 않고 있는 것은 물론 남조선에 경제보복까지 가하고 있으니 얼마나 뻔뻔스러운가”라며 맹비난했다.
 
메아리는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와 같은 ‘경제보복’에 나선 이유는 명백하다”며 “남조선 당국을 경제적으로 압박하여 과거 죄악에 대한 배상문제를 들고나오지 못하게 입막음을 하는 것과 동시에 무역의존도가 높은 남조선을 경제적으로 더욱 틀어쥐려는 데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일본의 의도적이고 계획적인 망동은 남조선 인민들뿐 아니라 우리 겨레 모두의 분노를 끓게 하고 있다”며 “일본이 분별을 잃고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놀아댈수록 세기를 두고 쌓여온 우리 민족의 원한과 울분이 무섭게 폭발하게 될 그 순간만 앞당겨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북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역시 20일 “조선반도의 평화를 실현하고 이 지역에 공존공영의 새 질서를 구축해나가려는 국제사회의 대세에 역행하는 일본의 추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일본의 경제보복을 비판했다. “경제보복의 과녁은 남측이지만 조선은 이번 사태를 강 건너 불 보듯 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일본에 경고하기도 했다.
 
지난 18일엔 조선중앙통신이 논평을 통해 “(일본은) ‘반도체 핵심소재가 남조선을 거쳐 북에 들어갈 수 없다’는 따위의 당치 않은 구실을 대고 우리를 걸고 들고 있다”며 “근거 없는 경제보복을 ‘국가안보 문제’, ‘국가적 문제’로 오도하여 정당화해 보려는 간특한 술수로 뿌리 깊은 대조선 적개시 정책의 발로이며 정치적 도발”이라고 규탄한 바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