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인영, 한국당 추경 거부에 "한일전 백태클 행위는 新친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안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현안에 대해 설명 하고 있다. [뉴시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한일전에서 백태클 행위를 반복하는 데 대해 준엄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언급하며 “우리 선수를 비난하고 심지어 일본 선수를 찬양하면 그것이야말로 신(新) 친일”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추경 증액을 가로막고 있는 것을 한일전 축구 경기에 빗대 ‘백태클’로 묘사한 것이다.
 
특히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주장은 명백한 정쟁이다. 오늘부터 이 악순환의 고리를 끊으려 한다”며 “(한국당이) 강대강 대치를 원하면 우리가 선택할 수단은 많다”고 강조했다.
 
또 “야당의 비협조로 추경안 처리를 못 하는 조건에서도 우선 가용할 모든 정책과 수단, 재정 수단까지 포함해 (일본의 경제보복에) 총력대응 할 준비태세를 갖출 것”이라며 “정말 추경이 필요하고 절박했는데, 한국당은 이걸 선전용으로 호도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법대로 (국회선진화법 위반 사건에 대한) 수사와 재판을 받길 촉구한다”며 “지연하면 할수록 국민 심판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추경안 처리 조건으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과 국정조사를 요구한 데 대해 수용 불가 방침을 재확인했다.
 
그는 “야당이 대일 결의문 채택과 추경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열자고 요구하면 못할 이유가 없다”며 “그러나 국방장관 해임안 표결이나 국정조사를 위해 이틀 본회의를 요구하는 데 대해서는 응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배고픈 아이가 빵을 달라고 하니 ‘너희 동생 얼굴을 세게 때리고 오면 빵을 주겠다’고 하는 것”이라며 “협상 상대방에 대해 아주 무례한 일로 판단한다. 이러면 평생 좋은 친구가 되기 어렵다”고 비유하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내일 국회의장 주재 정례회동에서 추경 처리를 위한 최종 결론이 나와야 한다”며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 반복적 정쟁에 매여 시간을 허비하느니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부터 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