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세계수영] 여자 계영 400m서 대회 첫 한국 신기록



광주에서 열린 첫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첫 번째 한국 신기록이 나왔다. 주인공은 여자 계영 400m다.
 
이근아(경기체고)-정소은(서울시수영연맹)-최지원-정유인(이상 경북도청)가 출전한 한국 경영 대표팀은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 계영 400m 예선 2조에서 3분42초58로 터치패드를 찍어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한국 기록은 2016년 전국체육대회에서 황서진, 정소은, 정유인, 박나리가 작성했던 3분43초73이다. 이번 대회에서 처음으로 한국기록을 세운 이들은 2조 8위, 전체 18개국 중 15위에 올라 상위 8개 팀이 오르는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광주=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