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주에 규모 3.9 지진 발생…올 들어 세 번째로 강한 지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의 강한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 04분 18초에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지진 발생 깊이는 14㎞로 추정된다.
지진 발생지점 [자료 기상청]

지진 발생지점 [자료 기상청]

이번 지진으로 경북과 충북에서는 최대진도 Ⅳ, 대전과 세종, 전북에서는 최대진도 Ⅲ, 강원과 경기, 경남, 대구, 충남 등지에서는 최대진도Ⅱ이 관측됐다.

21일 발생한 지진과 각 지역에서 관측된 최대진도 [자료 기상청]

21일 발생한 지진과 각 지역에서 관측된 최대진도 [자료 기상청]

일반적으로 진도 Ⅳ에서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진동을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하며, 그릇과 창문 등이 흔들린다.

진도 Ⅲ에서는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진동을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린다.
진도 II에서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진동을 느끼는 수준이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전문분석관은 "오전 11시 30분 현재 이번 지진으로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으나, 최대 진도가 Ⅳ에 이르는 만큼 많은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고 말했다.
 
우 분석관은 "이번 지진이 발생한 곳은 지진이 비교적 자주 발생하던 곳으로 학계에서 정식으로 이름을 붙이지는 않았지만, 단층대가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며 "여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있는 만큼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지진은 올해 들어 발생한 국내 지진 중에서 세 번째로 강한 지진이며, 육상에서 발생한 지진으로는 올해 가장 큰 규모다.
지난 4월 19일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54㎞ 해역에서는 규모 4.3의 지진이 발생했고, 지난 2월 10일에는 경북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50㎞ 해역에서는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