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리 "과거 임신설, 병원 직원이 차트 유출해 상처받아" 울컥

[사진 JTBC2 '악플의 밤']

[사진 JTBC2 '악플의 밤']

가수 겸 배우 설리(25·최진리)가 과거 임신설로 인해 상처를 받았다고 고백했다.  
 
19일 방송된 JTBC2 '악플의 밤'에서 설리는 "사람에게 상처를 너무 많이 받았다. 나 역시 임신 루머가 있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설리는 "제가 매우 아파서 건강검진을 받았는데 검사를 해도 원인이 안 나오더라. 결국 의사가 '산부인과 검사밖에 안 남았는데 해보시겠냐'고 권유해서 산부인과에 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어떤 분이 산부인과에 들어가는 모습을 찍어서 인터넷에 올려 임신 루머가 돌았다. 거기에다 병원 직원이 제 차트를 유출했다. 병원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 적이 많다. 그분들이 프라이버시를 지켜주지 않더라"며 울먹였다.  
 
방송에 함께 출연한 신지도 임신설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신지는 "2002년 신우신염으로 고생하며 쉬는 기간에 임신했다는 기사가 나와 힘들었다.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아 거식증이 왔다. 음식 냄새만 맡아도 구토가 나왔고, 일주일 만에 7kg이 빠졌다. 그리고 방송에 나갔더니 마약을 했다는 기사가 나왔다"고 토로했다.  
 
신지는 또 생방송에서 손을 심하게 떨었던 사건을 언급하며 "내 정신력이 약해 몸이 버티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신지는 당시 무대를 끝난 후 결국 기절했다고 한다.
 
한편 설리는 '악플의 밤'에 고정 출연하며 자신을 둘러싼 각종 악플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고 있다. 지난달 21일 방송에서는 자신이 인스타그램에 '노브라' 사진을 올리는 것에 대해 "'어그로'(부정적 이슈로 주변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것) 끌려는 게 아니라 내가 편해서 하는 것이다. '노브라'는 개인의 자유다"라고 해명했다.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에 방송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