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승대 이적 후 첫 골' 전북, 서울에 4-2 승리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적생' 김승대가 전북 데뷔골을 터뜨리며 FC 서울을 꺾었다.

전북은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과 하나원큐 K리그1(1부리그) 2019 2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4-2 승리를 거두며 11경기(8승3무) 연속 무패로 승점 48점이 돼 아직 2경기 덜치른 울산 현대(승점44)와 승점 차를 4로 벌렸다. 서울(승점42)은 3위를 지켰다.

전북과 서울은 홍정호와 박동진이 나란히 멀티골을 터뜨리며 2-2로 팽팽하게 맞섰다. 그러나 전북이 후반 31분 김승대의 결승골에 이어 후반 38분 로페즈의 쐐기골을 연달아 터뜨리며 4-2로 승리를 챙겼다.

포항스틸야드에서는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가 포항 스틸러스를 상대로 4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1-1로 접전을 펼치던 후반 추가 시간 이제호가 극장 결승골을 터뜨리며 2-1 승리를 거뒀다. 포항은 인천에 덜미를 잡히면서 최근 4경기 연속 무패(1승3무)를 끝냈다.

한편 창원축구센터에서는 경남FC가 제주 유나이티드와 2-2로 비겼다. 경남은 전반 1분 강원에서 이적해온 제리치의 헤딩 선제골이 터졌지만, 전반 19분 제주 마그노에게 동점골을 내주며 1-1이 됐다. 전반 43분에는 윤일록이 역전골을 터뜨렸으나 룩이 후반 23분 다시 동점골을 터뜨리며 패배를 면했다. 이로써 경남은 최근 18경기 연속 무승(9무9패) 부진을 이어가며 11위에 머물렀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