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후의 명곡' 권인하X임재현, 윤종신 '좋니' 열창···세대 아우른 감동


'불후의 명곡' 임재현이 권인하와 무대를 펼쳤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권인하-임재현이 최정원-김영주와의 대결을 펼쳤다.

이날 무대에 오르기 전, 가수 권인하는 신예 임재현과 함께 출연한 이유에 대해 "디딤돌이 돼주고 싶다"고 밝혔다. 임재현은 "제 우상인 권인하 선배님과 함께 해서 영광이다"라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윤종신의 히트곡 '좋니'를 선곡한 두 사람. 무대가 시작되자 권인하와 임재현은 환상의 호흡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였고, 판정단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무대를 본 장윤정은 "권인하 선배님의 목소리가 오랫동안 잘 유지해온 악기 같다. 전 세대가 좋아할 수 있는 스타일로 불렀다"며 극찬했고, KCM 역시 "감정의 흐름이 한 편의 드라마 같았다"고 덧붙였다.

최종 결과, 임재현과 권인하는 뮤지컬배우 최정원과 김영주에게 아쉽게 패했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