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후쿠시마 제2원전 폐로 가닥…“완료에만 40년, 3조원 예상”

후쿠시마현에 위치한 제2원전 전경. [사진 위키피디아]

후쿠시마현에 위치한 제2원전 전경. [사진 위키피디아]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원전 사고로 현재 폐로 작업 중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인근에 있는 제2원전 역시 폐로 수순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20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이달 말 이사회를 열어 후쿠시마 제2원전 원자로 4기의 폐로를 공식 결정할 예정이다.
 
수소폭발을 일으킨 후쿠시마 제1원전을 제외할 경우 도쿄전력이 기존 원전을 없애기로 한 것은 처음이다.
 
도쿄전력은 이달 말 폐로 확정에 앞서 계획안을 후쿠시마현 측에 전달했다고 도쿄신문은 전했다.
 
후쿠시마 제2원전 폐로는 2800억엔(약 3조원) 이상이 들 것으로 추산된다. 또 폐로 작업을 모두 완료하는 데는 약 40년이 걸릴 전망이다.
 
일본 도쿄신문은 20일 도쿄전력이 후쿠시카현에 있는 제2원전 폐로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도쿄신문 캡처]

일본 도쿄신문은 20일 도쿄전력이 후쿠시카현에 있는 제2원전 폐로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사진 도쿄신문 캡처]

 
이에 따라 도쿄전력은 후쿠시마현에 있는 원자로 10기(제1원자로 6기, 제2원자로 4기) 모두를 폐로하게 됐다.
 
제2원전은 제1원전 폭발 이후 현재까지 운전이 중단돼 왔다. 일본 정부는 재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주민들의 강한 반발을 고려해 폐로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한편 동일본대지진 이후 일본에서 폐로가 확정된 원전은 후쿠시마 제2원전을 포함 21기로 늘었다. 이는 재가동에 들어간 원자로(9기)의 두 배를 넘는 수준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