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인 방송도 협업 중요” 구독자 130만 크리에이터 초통령 악어

크리에이터 위크& 릴레이 인터뷰② 악어
'초통령'으로 불리는 악어는 구독자 130만명을 거느린 인기 크리에이터다. [중앙포토]

'초통령'으로 불리는 악어는 구독자 130만명을 거느린 인기 크리에이터다. [중앙포토]

구독자 130만명을 보유한 게임 크리에이터 악어(진동민·25)는 ‘초통령’으로 불린다. 그의 주요 콘텐트인 ‘마인크래프트’는 장난감 블록처럼 벽돌을 쌓아 건물을 올리는 게임으로 특히 초등학생들에게 인기가 높다. 고3 때 첫 방송을 시작한 악어는 7년 동안 하루도 쉴 새 없이 방송에만 매진하며 시청자들과 함께 성장했다.

 
 악어는 8월 9~1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크리에이터 위크&’ 행사의 메인 크리에이터로 나선다. 중앙일보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서울특별시가 후원하는 행사로 유명 MCN들이 한 데 모이는 ‘크리에이터 어벤져스’ 이벤트로 불린다. 악어는 “크리에이터를 꿈꾸거나 이제 막 시작한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가득한 행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8월 9~11일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 C관에서 열리는 '크리에이터 위크&'과 8월 16~17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인천 국제 1인 미디어 페스티벌' 참여 회사와 기관 관계자가 4일 신사동 스튜디오 제이팍에서 출범식을 열고 단체 촬영을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8월 9~11일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 C관에서 열리는 '크리에이터 위크&'과 8월 16~17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인천 국제 1인 미디어 페스티벌' 참여 회사와 기관 관계자가 4일 신사동 스튜디오 제이팍에서 출범식을 열고 단체 촬영을 했다.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크리에이터 위크&’에서 악어가 맡은 역할은.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시는 마인크래프트 게임으로 무대를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인기 크리에이터인 ‘양띵’과 대결구도로 재밌는 퍼포먼스를 기획하고 있다. 그 동안 보여드리지 못했던 새로운 모습도 준비하고 있다. 현장에 오신 분들과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행사가 크리에이터 지망생들에게 어떤 도움이 될까.
“기존의 개별 MCN이 주최했던 행사는 주로 ‘팬 페스타’였다. 그러나 이번엔 여러 MCN과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한 데 모인다. 1인 방송을 하면서 혼자서는 알기 어려웠던 전문 지식과 실질적인 정보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크리에이터로서 콘텐트를 만드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크리에이터 위크&
‘크리에이터 위크&’ 행사는 8월 9~11일 서울 코엑스 전시장 C관에서 열린다. 트레져헌터·샌드박스·유튜브·아프리카TV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크리에이터와 강연자가 3일 동안 다양한 색깔의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유명 크리에이터 등 20명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초대형 ‘언박싱쇼(제품 공개 쇼)’가 열린다. 크리에이터 지망생들은 플랫폼이나 MCN 부스에서 직접 1인 방송 체험도 할 수 있다. 입장권은 인터파크 티켓에서 살 수 있다.
 악어는 고3 때 다른 게이머들과 함께 ‘마인크래프트’를 즐기기 위해 인터넷 방송을 듣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본인도 방송을 시작했다. 팬 카페 가입자만 30만 명이 넘어 웬만한 아이돌보다 인기가 많다. 2017년 유튜브 생방송 동시 시청자 수 11만 명으로 아시아 1위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크리에이터로서 악어가 가진 가장 큰 장점은 무엇인가.
“창의성이다. 게임 방송이지만 단순히 게임만 보여드리는 게 아니다. 게임을 포맷으로 한 예능 방송이 핵심 콘텐트다. 매 방송마다 새로운 콘텐트를 기획한다. 이런 차별점을 시청자들이 좋게 봐주는 것 같다.”

 
생방송 중에 당황스러울 때도 많을 것 같은데.
“방송 중 시청자들이 계속 질문한다. 모든 상황이 애드리브다. 그런데 정치 이슈처럼 민감하나 질문을 할 때는 난감하다. 조그만 말실수도 파장이 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엔 확답을 하지 않는다. 내 생각이 있다 하더라도 한 번 더 알아본 다음에 이야기 하는 게 좋다. 아무리 개인방송이라도 멋대로 이야기 해서 누군가에 상처를 줘선 안 되기 때문이다.”

 
청소년들이 많이 보기 때문에 공인으로서 책임감도 클 것 같다.
“초기 1인 방송을 보면 욕설이 많았다. 그런 방송이 인기가 높았다. 그러나 제 방송은 어린 시청자들이 많다. 그들에게 어떻게든 영향을 줄 것이라고 생각해 욕설을 없앴다. 또 이들이 성장하면서 올바른 가치관을 갖는데 방해가 될 만한 언행을 하지 않도록 노력했다.”

'초통령'으로 불리는 악어는 구독자 130만명을 거느린 인기 크리에이터다. [중앙포토]

'초통령'으로 불리는 악어는 구독자 130만명을 거느린 인기 크리에이터다. [중앙포토]

 
사회적으로 게임에 대한 찬반양론이 존재한다.  
“적절한 게임은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오히려 건강에 이롭다. 그러나 과도한 게임은 오히려 스트레스를 유발한다. 특히 요즘 게임은 혼자 하는 게 아니라 여럿이 같이 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커뮤니케이션을 하게 된다. 그 때 서로 비방하거나 막말이 오가면서 스트레스가 쌓인다. 그런 문화를 개선하는 게 시급하다.”

 
아직 군대에 다녀오지 않았다. 어떻게 할 계획인가.
“함께 일하는 분들이 외주업체 직원들까지 합하면 20~30명 된다. 이런 상황에서 제가 갑자기 군대를 가버리면 이들이 갈 길을 잃게 된다. 그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그래서 조금 늦게 가려고 생각 중이다.”

 
보통 1인 방송하면 혼자 하면 된다고 생각하지만 협업이 중요한 것 같다.
“세상에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처음엔 충분히 혼자서도 가능하지만, 규모가 커질수록 협업해야 한다. 함께 만들면 더 많은 걸 보여줄 수 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