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수 때문에 너무 피곤했나···가정집 침대서 '낮잠'잔 호랑이

인도 북동부 하무티 마을 가정집에서 발견된 호랑이. [사진 WTI 트위터]

인도 북동부 하무티 마을 가정집에서 발견된 호랑이. [사진 WTI 트위터]

 
인도 북동부에서 홍수를 피해 민가로 내려온 호랑이가 가정집 침대에서 자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영국 BBC 방송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야생동물보호협회(WTI)가 18일 트위터(@wti_org_india)를 통해 공개한 사진에는 ‘몬순(계절풍) 홍수’로 피해를 입은 북동부 하무티 마을 가정집에 호랑이 한 마리가 침대에서 엎드려 자고 있다.
 
암컷인 이 호랑이는 최근 홍수 피해를 입은 아삼주 카지랑가 국립공원에서 탈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WTI에 따르면 이 호랑이는 18일 오전 공원에서 약 200m 떨어진 고속도로 부근에서 처음 목격됐다가 이후 차량 등을 피하는 과정에서 민가로 들어간 것으로 추정된다.
 
이날 오전 7시 30분 주택 안으로 들어간 호랑이는 침대에 몸을 누이고 온종일 잠을 잔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호랑이는 출동한 구조대가 터트린 폭죽에 잠에서 깨어나 오후 5시 30분쯤 숲으로 무사히 이동했다.
 
[WTI 트위터 캡처]

[WTI 트위터 캡처]

 
구조대 관계자는 “발견 당시 몹시 피곤해 보였다”고 전했다.
 
호랑이가 머물다 간 가정집 주인은 “아무도 호랑이를 방해하지 않아 편히 쉴 수 있었다”며 “이 지역 주민들은 야생동물을 매우 존중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호랑이가 자고 간 침대 시트와 보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호랑이가 탈출한 카지랑가 국립공원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곳이다. 이곳에는 외뿔 코뿔소, 코끼리 등 멸종위기 야생동물이 살고 있다.
 
하지만 최근 아삼주 홍수로 코뿔소 7마리, 멧돼지 6마리, 코끼리 1마리, 사슴 54마리 등이 죽고 말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