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길거리 음란행위’ 프로농구 정병국 영장 기각…“정신과 치료받겠다 다짐”

인천 도심 한복판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입건된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선수가 19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인천 도심 한복판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입건된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선수가 19일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위해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서고 있다. [뉴스1]

 
도심 길거리에서 수차례 음란행위를 하다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소속 정병국(35)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19일 인천지법 영장전담재판부(이종환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혐의를 받는 정씨에 대해 “범행을 뉘우치며 정신과 치료를 받겠다고 다짐하는 점 등에 비춰 구속사유나 구속의 필요성이 부족하다고 판단된다”며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정씨는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린 채 길 가는 여성을 보면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정씨는 지난 1월 경기도 부천시 한 공원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져 벌금 300만원을 선고받았으며 누범기간 또 다시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씨가 올 상반기 동안 여러 차례 범행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정씨는 일부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횟수 등 일부 내용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