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빈손 국회’ 여야, 22일 日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처리키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 주재 3당 원내대표 회담을 마치고 나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뉴스1]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저녁 서울 여의도 국회의장실에서 문희상 의장 주재 3당 원내대표 회담을 마치고 나서며 기자들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나경원 원내대표. [뉴스1]

여야는 오는 22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를 열어 ‘일본 정부의 보복적 수출 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통과시키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19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문 의장이 여야 방미단을 구성해 오는 24일 출국하는만큼 시급성을 회담에서 강조했고, 결의안 처리를 강력히 요청했다”며 “(최종 의결을 위해)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문제가 있는데 현재까지는 ‘외통위에서 결의안을 처리한다’까지만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늘로 6월 임시국회가 끝났기 때문에 (결의안 처리 등은) 새롭게 논의돼야 한다”면서 “7월 국회 소집에 대한 구체적인 이야기는 없었다”고 협상 분위기를 전했다.
 
이밖에도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계속 가동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심사를 심도 있게 지속한다는 것에도 합의했다. 또 오는 22일 오전 11시 문 의장 주재로 회동하고 쟁점 현안 논의를 이어간다는 것에도 의견을 같이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은 추경과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문제 등 쟁점을 놓고 절충점 모색을 시도할 예정이다. 지도부는 다만 추경 심사 속도 등을 감안해 최종 결론은 내리지 않고 추이를 지켜보기로만 의견을 모았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