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노래요정 지니, 1라운드 넘는 퍼포먼스 무대

노래요정 지니가 '복면가왕' 판정단의 마음을 훔쳤다.

21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 준결승전에 진출한 복면 가수들이 더욱 막강해진 솔로 무대로 가왕 ‘나이팅게일’의 왕좌를 위협할 예정이다. 지난 주 판정단으로부터 ‘음원 차트 1위 곡 보유자’라는 추리와 함께 강력한 가왕 후보로 예측된 ‘노래요정 지니’에 기대가 높아진 상황.

’노래요정 지니’의 솔로 무대를 지켜본 연예인 판정단은 “음악의 미래다”, “이보다 좋을 순 없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노래요정 지니’가 지난 1라운드를 뛰어넘는 어마어마한 무대를 선보였음을 시사했다. 가창력은 물론이고 파격적인 퍼포먼스까지 탑재한 무대가 등장해 모두를 술렁이게 했다. 선미의 ‘사이렌’을 선곡한 복면 가수가 자신만의 스타일로 화려한 안무를 선보여 눈길을 모았다. 이에 신봉선은 “많은 멤버들 사이에서 본인의 색깔을 드러내지 못했던 분일 것”이라며 복면 가수의 정체를 아이돌 멤버로 추측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미국판의 대성공 및 성공적인 유럽 진출을 했다. 전 세계 40여 개국에 수출됐다. 독일 외에도 프랑스, 네덜란드, 영국에서도 제작 예정이며 호주, 멕시코에서도 제작이 확정됐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