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페인 지역지 "이강인, 발렌시아에 이적 요청"

사진=연합뉴스 제공


2019 20세 이하(U-20) 월드컵 골든볼 수상자 이강인(발렌시아)이 새 소속팀에서 뛰길 바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8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했다고 보도하면서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18세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에서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유럽 무대에 데뷔했다. 올해 1월에는 발렌시아 1군에 정식 등록했다. 하지만 이후 주전 경쟁에 밀려 출전 기회를 제대로 잡지 못했다.

반면 수페르데포르테 따르면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미래의 주요 선수로 생각하고 8000만 유로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 조항)을 걸면서 다른 팀에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하지만 이강인은 자신에게 들어온 다른 팀들의 이적 제안을 발렌시아가 받아들이기를 원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강인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비롯해 유럽 리그에서 다수의 팀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주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