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승전 사랑꾼"…'검블유' 유부남 지승현에 빠질 줄이야



장기용, 이재욱을 두고 지승현에 더 빠지고, 그의 이야기에 더 공감하게 될 줄은 몰랐다. 캐릭터의 힘이 이렇게 강하다.
 
tvN 수목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이하 '검블유')에서 지승현은 영화제작사 대표이자 재벌 2세, 그리고 포털사이트 유니콘 이사 송가경(전혜진)과 정략 결혼한 인물 오진우 역을 맡아 매회 호평을 이끌며 브라운관의 '심(心)스틸러'로 등극했다.
 
지승현은 절제된 감정연기로 오진우 내면의 고독과 순애보 사랑은 물론, 캐릭터의 복잡한 감정선을 완벽하게 그려내고 있다. 부유한 집안에서 자랐지만 쓸쓸하고 고독했던 자신의 삶, 그리고 아내 가경을 향한 연민과 사랑을 눈빛으로 표현해 내며 오진우이 삶과 이들의 사랑을 응원하게 만든다.

차가우면서도 무심한 듯 다정한 면모를 섬세하게 소화해내는 지승현에 시청자들은 오진우라는 캐릭터에 이어 캐릭터 본체 '배우 지승현'에도 높은 관심을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검블유' 메인 캐릭터 중 오진우만 유부남으로 설정돼 있는 만큼 뜨거운 반응에 더 큰 의미를 더한다.
 
극 초반 지승현은 속을 알 수 없는 차가운 면모와 강한 인상으로 재벌 2세 캐릭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러나 회를 거듭할수록 아내를 향한 순애보 사랑을 그리며 진짜 속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했고, 역대급 반전 매력으로 사랑밖에 모르는 '쓰랑꾼' 캐릭터를 설득시키며 '인생 캐릭터'를 완성했다.
 
지난 13회에서 진우는 이혼 서류에 도장을 찍는 가경이 결국 눈물을 쏟아내자 가슴이 아픈 듯 조심스럽게 안아주며 눈시울을 붉혔다. 14회에서는 가경의 손을 꼭 잡고 기자들을 피해 도망쳐 숨어있던 중 가경이 “이렇게 숨어 있으니까 당신이랑 내가 불륜 하는 거 같네”라고 하자 “당신이 날 사랑하지 않는데 우리가 어떻게 불륜이야”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꺼내 설레는 긴장감을 높였다.
 
뿐만 아니라 극중 오진우는 대립되는 상황과 얽혀 있는 관계 속에서 팽팽한 완급조절도 담당한다. 그는 가경을 힘들게 하는 가경의 부모와 자신의 모친 장희은(예수정)에게 당당하게, 그리고 유일하게 맞선다. 13회에서 희은에게 “두고 보세요. 제 욕망이, 송이사 욕망이, 부모 자식 없이 뭘 어떻게 바꾸는지”라고 경고하는 장면은 보는 이들을 숨죽이게 했다.
 
지승현은 ‘검블유’를 통해 연기 스펙트럼을 한 뼘 더 넓혔다. 지난 2009년 영화 ‘바람’으로 데뷔, 강렬한 눈도장을 찍은 지승현은 '친구2' '퍼즐', 드라마 '태양의 후예' '미스터 션샤인’ 등 굵직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색깔로 캐릭터를 흡수해내며 깊은 인상을 남겨왔다.
 
그런 그가 오진우를 통해 다시 한 번 연기 변신에 성공, 멜로 장르까지 되는 배우임을 입증시키며 향후 행보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최종회까지 단 2회. 지승현의 오진우는 어떤 엔딩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어떤 인물로 남게될지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