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지환은 잃을 게 없다"…피해자가 받은 '합의 종용' 문자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씨가 지난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배우 강지환씨가 지난 12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기도 성남시 분당경찰서에서 호송차로 향하고 있다. [뉴스1]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에게 성폭행을 당한 피해자들이 합의를 종용당한 사실이 확인됐다.
 
19일 방송 예정인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강씨의 사건을 다룬다.
 
연예가중계에 따르면 피해자들이 소속된 업체 관계자는 피해자들에게 '강지환은 잃을 게 없어서 무서울 게 없다. 너희에게 앞으로 닥칠 일들이 더 무섭지'라는 문자를 보내 합의를 강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작진은 신고 당시 피해자들이 강지환의 집에서 휴대전화 발신이 되지 않아 112에 신고하지 못했다는 증언에 대해서도 '취재 결과 실제로 통신에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힌 상태다.
 
또 피해자들의 법률 대리인을 통해 사건 당시 13차례 통화를 시도한 증거와 관계자 3명에게 메시지를 보내는 등 도움을 요청했던 메시지 원본을 입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강지환은 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준강간, 준강제추행)으로 긴급체포됐다. 김씨는 여성 스태프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체포 당시 강지환은 "술을 마신 후 기억이 전혀 없다"고 진술했지만, 지난 15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며 저의 돌이킬 수 없는 잘못으로 크나큰 상처를 입으신 피해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